오는 일요일 신촌 연세로에 '문화 마켓' 열린다

서대문구, 제13회 신촌문화마켓 개최

서우 기자 | 기사입력 2018/10/24 [13:16]

오는 일요일 신촌 연세로에 '문화 마켓' 열린다

서대문구, 제13회 신촌문화마켓 개최

서우 기자 | 입력 : 2018/10/24 [13:16]
    제13회 신촌문화마켓 포스터
[주간현대] 서대문구가 오는 28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신촌 연세로 차 없는 거리를 활용해 ‘제13회 신촌문화마켓’을 개최한다.

2014년 시작된 이 행사는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자활기업, 공정무역기업 등 사회적경제 기업과 서울형 중소기업들의 홍보와 판로를 지원하기 위한 서대문구의 대표적 사회적경제 장터다.

신촌이라는 젊음과 문화의 공간을 활용해 시민들에게 사회적경제의 가치를 알려 온 신촌문화마켓은 매회 참여 기업과 단체가 100여 개에 이를 정도로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이번 마켓은 그간 행사를 공동 개최해 온 서울산업진흥원 외에도 서대문구상공회가 함께 참여해 더욱 다양한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제13회 신촌문화마켓은 3개 구역으로 구성된다. 먼저 ‘전시판매존’에는 23개 부스에서 100여 개 사회적경제기업 및 서울형중소기업이 다양한 상품을 전시 판매한다.

기업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담긴 많은 품목들을 만나볼 수 있다.

‘문화체험&이벤트존’에서는 와인문화, 수공예, DIY 목공, 3D펜 열쇠고리 제작, 드론 조작 등을 체험할 수 있다.

특별 이벤트로 ‘핫핑크시스템’ 소속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이 재능기부를 통해 수익금 전액을 보육원에 기부한다.

‘신촌 케렌시아존’은 그늘막 아래 인조잔디가 깔린 공간으로 누구나 앉아 편안히 쉴 수 있도록 30여 개의 의자가 설치된다.

케렌시아는 스페인어로 ‘피난처, 안식처’란 뜻으로 이곳에서 발라드와 팝, 힙합, 성악 공연을 감상하고 10여 대의 ‘추억의 오락기’로 ‘갤러그, 보글보글, 1945’게임을 할 수 있다.

행사장 메인무대에서는 ‘선물 팡팡! 사회적경제 퀴즈쇼’, ‘사회적경제기업 가치 홈쇼핑’ 등 사회적경제를 홍보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사회적경제기업과 서울형중소기업의 성장과 판로 개척, 홍보를 위한 신촌문화마켓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문의는 서대문구청 사회적경제과로 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8월 넷째주 주간현대 1109호 헤드라인 뉴스
1/2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