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10월까지 ‘여성·아동 안심지킴이집’ 140개소 추가 설치

전도국 기자 | 기사입력 2018/10/24 [14:20]

부평구, 10월까지 ‘여성·아동 안심지킴이집’ 140개소 추가 설치

전도국 기자 | 입력 : 2018/10/24 [14:20]
    ‘여성·아동 안심지킴이집’
[주간현대] 부평구는 10월까지 ‘여성·아동 안심지킴이집’ 140곳을 추가 설치한다고 밝혔다.

‘여성·아동 안심지킴이집’이란 여성과 아동을 대상으로 한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만든 시스템이다.

신변을 위협하는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안심지킴이집으로 대피한 뒤 비상벨을 누르면 경찰청 112 핫라인으로 연결돼 경찰이 신속하게 출동하게 된다.

비상벨 설치 지역은 지역 내 편의점과 도서관, 여성 권익시설 등이며 부평에는 현재 81곳이 운영되고 있다.

안심지킴이집으로 지정된 곳에는 ‘여성·아동 안심 지킴이집’ 현판이 부착돼 있다.

구는 이달까지 140곳을 추가 설치해 총 221곳을 운영할 계획이다.

차준택 구청장은 “구민들에게 안심지킴이집을 홍보해 안전한 도시 부평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8월 셋째주 주간현대 1108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