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대표“전주역, 세계적 문화재로 남을 수 있도록 짓자”

공공건축물 시행사상 최초, 건축계 최고상 ‘푸리치커상’을 대상으로 국제 현상공모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8/10/28 [17:44]

정동영 대표“전주역, 세계적 문화재로 남을 수 있도록 짓자”

공공건축물 시행사상 최초, 건축계 최고상 ‘푸리치커상’을 대상으로 국제 현상공모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입력 : 2018/10/28 [17:44]

공공건축물 건설사상 최초로 전주역을 국제 현상공모하기로 했다. 전국의 KTX 역사들이 독창성 없이 거의 비슷한 모습으로 지어졌다는 민주평화당 정동영의원의 국감지적을 받아들여 공공건축물 역사에 길이 남을 세계적인 건물로 짓기 위해서다.

 

정동영 의원은 철도공사 국감에서 “전주 역사를 훗날 문화재의 가치로 남을 수 있도록 명품으로 건설해야한다”고 주장하며,  “지난 10년동안 KTX개통과 함께 익산역, 정읍역, 부산역, 울산역, 광명역 등 25개 새로운 역사를 지었지만 공장에서 찍어낸 듯한 비슷한 유형으로, 역사에 남을 만한 건축물은 못 된다”고 말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정동영 의원은 철도공사 국감에서 “전주 역사를 훗날 문화재의 가치로 남을 수 있도록 명품으로 건설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지난 10년동안 KTX개통과 함께 익산역, 정읍역, 부산역, 울산역, 광명역 등 25개 새로운 역사를 지었지만 공장에서 찍어낸 듯한 비슷한 유형으로, 역사에 남을 만한 건축물은 못 된다”고 말했다.
 

▲  


이어 “독일 베를린역, 일본 가나자와역, 벨기에 안트베르펜역 등 세계적인 역은 문화재적인 가치를 지닌 건축인 반면 우리의 경우 100년 뒤에 살아남을 역은 없다. 반면 100년 전에 일본인이 지은 서울역은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제284호)로써 보존가치를 인정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이번에 새롭게 신축하는 전주역은 지금까지와 다른 일반공개 공모방식이 아닌 국제 현상공모 형식을 통해 전주의 랜드 마크로 지어질 것이며, 공공건축물 역사에 길이 남을 건물로 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공공건축물 시행사상 최초로 건축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푸리치커상’수상자를 대상으로 국제 현상공모를 내기로 했다.

 

hpf21@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