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영사기 조현영부터 쇼리-김수용-빅스 라비까지..색다른 매력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8/10/29 [08:36]

‘복면가왕’, 영사기 조현영부터 쇼리-김수용-빅스 라비까지..색다른 매력

박동제 기자 | 입력 : 2018/10/29 [08:36]

▲ MBC ‘복면가왕’, 영사기 조현영부터 쇼리-김수용-빅스 라비까지     


지난 2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새 가왕 ‘왕밤빵’에 맞서는 새로운 8인의 복면 가수들이 격돌했다.

 

1라운드 첫 대결에서 탈락해 가장 먼저 복면을 벗은 ‘영사기’의 정체는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이었다. “성대 폴립 제거 수술을 받았는데 발성 장애가 왔다. 이 때문에 노래에 대한 자신감이 많이 떨어졌다”며 눈물을 보인 조현영은 “노래를 부르는 무대가 너무 그리웠다. 앞으로 열심히 활동하겠다”는 각오로 뜨거운 격려의 박수를 받았다.

 

두 번째 대결에서 탈락한 ‘프랑켄슈타인’은 마이티마우스의 쇼리였다. 이날 ‘복면가왕’을 통해 방송에서는 처음으로 결혼 소식을 알린 쇼리는 “지금까지 밝고 신나는 모습만 보여드렸지만 이번엔 진지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가수의 무대의 기운을 받아야 하는데 오늘 힘을 많이 받았다. 마이티마우스도 좋은 에너지를 가지고 작업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알파카’로 무대에 섰다가 결국 복면을 벗게 된 김수용은 특유의 너스레로 웃음을 선사했다. 그는 경쟁자 ‘북극곰’과 이문세의 ‘그대와 영원히’를 열창했지만 단 7표를 얻으며 역대 최소득표 랭킹 3위에 처했다. 김수용은 “보컬 학원 다니면서 연습한지 두 달 됐다. 실력이 원상태로 돌아가는 사람은 내가 처음이라더라“며 “오랜만에 프로그램 끝나고 기운이 쫙 빠지는 느낌이다. 초심 잃지 말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초심을 일깨워줬다”는 소감으로 폭소를 안겼다.

 

마지막 대결에서 복면을 벗은 ‘터트려쓰’의 정체는 아이돌 빅스의 래퍼 라비였다. 라비는 “판정단으로 출연했을 때 무대에 선 분들을 보고 많은 걸 느껴 새로운 도전을 해보고 싶었다”며 “무대에서 노래하는 내 얼굴을 남겼으니 1라운드 탈락으로도 만족한다. 앞으로도 새로운 모습, 멋진 음악 들려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애절한 감성의 ‘축음기’, 개성 있는 목소리의 ‘조커’, 따뜻한 음색의 ‘북극곰’, 섬세한 기교를 가진 ‘버블버블’은 2라운드에서 대결을 이어간다. 네 복면가수 중 누가 가왕 ‘왕밤빵’과 맞붙을지, ‘왕밤빵’은 과연 가왕석을 지킬 수 있을지 오는 일요일(11월 4일)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dj3290@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