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나서 사람을 죽인다? 대한민국은 ‘분노 범죄 공화국’

김범준 기자 | 기사입력 2018/10/29 [10:34]

화나서 사람을 죽인다? 대한민국은 ‘분노 범죄 공화국’

김범준 기자 | 입력 : 2018/10/29 [10:34]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범인 김성수(29)는 피해자의 얼굴을 칼로 난도질을 해 살해하며 큰 충격을 줬다. 이에 피해자의 담당 의사는 큰 원한에 의한 범죄일 것이라는 추정까지 했다며 범죄의 잔혹성을 지적하기도 했다. 하지만 잘 알려졌다시피 김성수는 단순히 PC방 비용 1000원의 환불로 인한 갈등으로 범죄를 저질렀다. 절제되지 않는 분노에 괴물로 변해 귀한 생명을 빼앗은 것이다. 최근 잇따르는 살인사건이 상당수 ‘분노 범죄’라는 공통점을 지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일명 ‘분노조절 장애’에 대한 사회적 우려도 커지고 있다.


잔혹했던 김성수의 범행…겨우 단돈 1000원에 칼부림
지난해 살인사건의 44%가 ‘분노 살인’…매년 ‘증가세’
사회 속 시한폭탄 ‘분노 조절장애’…발병하면 만성질환
세간인식보다 훨씬 심각하고 위험한 정신병…관리시급

 

▲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범인 김성수. <사진출처=YTN 뉴스 캡처>

 

경찰이 지난 10월14일 서울 강서구의 PC방 앞에서 아르바이트생 신모(21)씨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김성수(29)씨의 얼굴과 이름을 지난 10월22일 공개했다.


이 사건은 아주 사소한 말다툼에서 시작됐다. 양천경찰서에 따르면 김성수는 경찰 조사에서 “동생 옆자리에서 게임을 하려고 아르바이트생에게 ‘자리에 있는 담배꽁초를 빨리 치워 달라’고 했는데 화장실 다녀온 사이에도 치워져 있지 않아 화가 났다”고 말했다. 이후 PC방비 1000원으로 언성을 높이다가 살인까지 저지르게 된 것이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