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시민 안전 최우선’… 부실 시공 막는다

‘공사 현장 365 컨설팅 감사’ 계획 마련, “예방 감사 강화할 것”감사반 18명으로 확대… 금액 2천만 원 이상 모든 공사 대상 ‘수시 감사’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0/29 [11:00]

안산시, ‘시민 안전 최우선’… 부실 시공 막는다

‘공사 현장 365 컨설팅 감사’ 계획 마련, “예방 감사 강화할 것”감사반 18명으로 확대… 금액 2천만 원 이상 모든 공사 대상 ‘수시 감사’

김병화 | 입력 : 2018/10/29 [11:00]

▲ 안산시, ‘시민 안전 최우선’… 부실 시공 막는다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시민과 노동자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시에서 발주하는 공사 현장을 중심으로 ‘공사 현장 365 컨설팅 감사’ 계획을 수립하고, 예방 감사를 강화할 방침이다.

 

시는 최근 공사 현장 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가 높아짐에 따라 기존 감사관 4명이 연 2회 실시하고 있는 컨설팅 감사를 전문 분야 시민 감사관을 포함한 18명으로 감사반을 확대‧편성해 수시 감사로 전환한다.

 

감사는 금액 2천만 원 이상의 모든 공사를 대상으로 도로, 건축, 하천 등 시민과 밀접한 기반시설 공사 현장의 안전 점검을 최우선으로 실시함으로써 사고 위험을 사전에 예방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또한, 시 감독 공무원의 공사 업체에 대한 부당 지시, 원도급 업체의 하도급 업체에 대한 선금·기성·준공금 지급, 노동자 임금 및 건설장비 대금 체불 등 소위 갑질에 대한 근절과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보호 체계도 강화한다.

 

윤화섭 시장은 “이번 상시 예방 감사 체계는 시민들께서 궁금해 하는 ‘우리 세금이 어떻게 쓰이는지’, ‘시에서 하는 공사가 시민 안전에 문제는 없는지’, ‘품질은 적정한지’ 등의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계기가 되리라 생각한다”며 “시민들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직접적인 홍보도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산시 2017년 기준 2천만 원 이상 계약은 총 528건으로 총 658억4천5백만 원의 사업 금액이 감사 대상이 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