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히트 상품] 대한민국 아침식사를 책임진다 ‘동원 양반죽’

양반죽, 즉석죽을 ‘간편해서 먹는 죽’에서 ‘맛있어서 먹는 죽’으로 한 단계 격상

김범준 기자 | 기사입력 2018/10/29 [15:22]

[화제의 히트 상품] 대한민국 아침식사를 책임진다 ‘동원 양반죽’

양반죽, 즉석죽을 ‘간편해서 먹는 죽’에서 ‘맛있어서 먹는 죽’으로 한 단계 격상

김범준 기자 | 입력 : 2018/10/29 [15:22]

국내 최초이자 1등 즉석죽 ‘양반죽’, 지난해에만 약 3000만 개 팔려
올해 신규 설비투자...신기술∙신제품으로 내년 5000만개 판매 계획

신규 설비 도입, 품질개선 통해 맛, 품질은 물론 환경성까지 향상돼

 

▲ 동원F&B의 양반죽 라인업     © 동원F&B

 

동원F&B는 2018년 전남 광주공장에 약 3000평 규모의 양반죽 생산라인을 준공하며 제 2의 도약기를 준비하고 있다. 단순 준공을 넘어, 기존 제조공정 대비 맛과 품질 향상을 위한 새로운 기술 및 설비를 도입했다.

 

동원 양반죽, 대대적 투자 이어가

 

첫째, 가장 큰 변화는 쌀의 변화다. 죽을 만들 때 가장 중요한 원재료가 되는 쌀을 기존 일반미에서 ‘신동진쌀’이라는 고급 제품으로 바꿨다. 기존 쌀 대비해 쌀알이 커 식감이 좋으며, 당도가 높아 맛도 우수하다.

 

둘째, 싸래기(깨진쌀)가 죽에 들어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선별설비와 투입설비를 개선했다. 일단 1차로 새로 도입된 선별설비에서 싸래기가 걸러지게 되며, 2차로 쌀 투입 설비에서 쌀이 깨지는 현상을 방지하는 설비 역시 도입했다. 따라서 온전한 쌀알로 풍성한 죽을 맛볼 수 있다. 셋째로는 육수의 업그레이드다. 동원의 전공인 참치를 활용한 진액을 통해 풍미를 더욱 살렸다.

 

또한 커진 쌀알과 함께 들어가는 전복, 야채 등 주요 원료를 보다 식감이 좋은 큼직한 형태로 담아 맛과 영양, 포만감을 더욱 강화했다. 여기에 재료를 한번에 담아 오랜 시간 저으면서 끓여 깊은 맛을 내는 고유의 전통방식은 그대로 유지했다. 더불어 자동화 설비의 증설을 통해, 연간 최대 5000만 개가 넘는 제품 생산이 가능해졌을 뿐 아니라, 제품 하나하나 품질의 균일도 역시 강화됐다.

 

더불어 이번 진행한 설비 및 제품개선은 까다로운 국제 기준에 맞추어 미국 등 해외 판매 또한 가능하게 되었다. ‘죽’은 맛이 담백하고 먹기 편해 외국인들의 입맛에도 맞을 것으로 기대가 되는 만큼, 적극적으로 수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동원F&B는 조만간 시장에 없는 새로운 카테고리의 죽을 선보일 계획이다. 그 가운데 하나가 바로 시니어들을 위한 죽이다. 고령화 사회에서 섭취와 소화가 쉬운 ‘죽’은 최적의 식품이다. 동원F&B는 즉석죽에 건강성과 영양학적 요소를 보다 강화한 시니어 죽으로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시중 죽 전문점보다 고급재료 함량이 높은 프리미엄죽을 비롯해, 서양식 죽이라 할 수 있는 스프도 시중에 선보일 계획이다.

 

동원F&B가 양반죽 본격 투자에 나선 이유는, HMR시장의 성장과 함께 국내 즉석죽 시장도 지속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즉석죽 시장은 지난해 약 40% 이상, 올해 역시 20% 이상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즉석죽이 먹기 편할 분 아니라, 소화가 잘되고 칼로리도 적어 현대인들의 건강한 한끼식사로 좋다는 인식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동원F&B 관계자는 “새롭게 진화한 양반죽은 수차례 실시한 소비자 대상 블라인드 테스트 결과, 프랜차이즈 죽 전문점보다 선호도가 높게 조사됐다. 죽 전문점에서 바로 만들어주는 죽보다 간편하고 맛있는 즉석죽으로 시장을 선도해 내년 5천만캔 판매로 1인 1양반죽 시대를 열 것”이라고 전했다.

 

▲ 광주공장 신설 라인 양반죽 공정과정.     © 동원F&B

 

국내 최초 출시..점유율 1위

 

동원F&B는 지난 1992년 국내 최초로 즉석죽 제품인 ‘양반 참치죽’을 출시하며 전통식품인 죽의 대중화에 나섰다.

 

양반죽은 처음부터 즉석죽을 만들 목적으로 만들어진 제품은 아니었다. 참치캔으로 유명한 동원F&B(당시 동원산업)는 참치를 활용한 다양한 가공식품들을 개발하던 중 참치와 쌀의 조화에 착안, 참치죽을 국내 최초로 발매하면서 즉석죽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처음 참치죽을 출시했을 때만해도 양반죽은 그저 참치를 활용한 죽 제품이라는 인식이 강했다.

 

실적 또한 20억 원대에 머물면서 주목 받지는 못했었다. 하지만 당시 동원F&B는 웰빙 식품으로 즉석죽의 시장 가능성이 높아 질 것으로 판단, 웰빙죽의 대표격인 전복죽을 개발해 시중에 내놓게 되면서 상황이 달라지게 됐다.

 

고급화 전략과 공격적인 영업전략으로 전복죽은 히트 상품으로 자리잡게 되고 이를 시발점으로 한국인들에게 익숙한 해물죽, 밤단팥죽 등 다양한 제품을 내놓으면서 양반죽은 업계 선두자리에 오르게 된다.

 

또한 데워서 먹는 제품이라는 인식이 강했던 즉석죽 제품에 '바로 먹어도 맛있는 죽'이라는 컨셉을 가미해 제품 활용도를 높인 것도 성공의 요인이었다. 현재는 간판제품인 전복죽을 비롯 야채죽, 밤단팥죽 등 19종을 판매하고 있으며 식사대용, 간식용, 병원선물용으로 인기가 좋다.

 

또한 데워서 먹는 제품이라는 인식이 강했던 즉석죽 제품에 ‘바로 먹어도 맛있는 죽’이라는 컨셉을 가미해 제품 활용도를 높인 것도 성공의 요인이었다. 이는 소비자들에게 죽은 꼭 데워먹어야 한다는 불편한 인식을 개선해주었다.

 

동원F&B는 2009년부터 ‘양반죽과 함께하는 아침밥먹기 캠페인’을 시작해 직장인 등을 대상으로 양반죽 무료 체험 이벤트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이에 지난 2001년 시장점유율 1위에 오른 이후, 즉석죽 시장에서 18년째 1등 브랜드 자리를 지키고 있다.

 

▲ 지난 7월 양반죽 직장인 출근길 아침먹기 캠페인 현장     © 동원F&B

 

신선한 재료 & 전통적 조리법

 

양반죽은 고객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까다로운 기준으로 엄선된 신선한 재료로 정성스럽게 만들고 있다. 100% 국산 찹쌀만을 사용 할 뿐만 아니라 전통 죽 고유의 맛을 재현하기 위해 업계에선 최초로 모든 원료를 함께 넣고 끓이는 조리법을 사용하고 있다.

 

맛을 내는 부재료 역시 풍부하게 사용해 전복죽의 경우 다른 간편죽 제품들에 비해 전복 함량이 2배 가량 높다. 또한 제품별로 참기름, 김 등의 소스를 별첨하여 기호에 따라 소스 양을 가감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 차별점을 두었다.

 

업계에서 유일하게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리는 전통 죽 조리법(모든 원료를 함께 넣고 끊이는 조리법)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데에는 ‘죽 용기’의 차별화가 있었기 때문이다. 타사 죽의 경우 이미 끓인 흰죽을 담아 밀봉하고 다시 한번 열에 살균을 하는 과정을 거친다. 이런 경우 두 번씩 열을 가하게 되어 죽에 들어있는 쌀의 모양이 깨지거나 부서져 맛과 식감이 떨어지게 된다.

 

이에 동원F&B는 죽 전용 용기와 살균기를 도입해 모든 재료(물, 찹쌀, 부재료 등)를 한번에 넣은 채로 한번만 끓일 수 있게 만들었다. 죽 전용 용기는 한번에 끓여도 재료가 용기 단면에 잘 눌어붙지 않게 만들어졌다. 또한 흔들어 주는 살균기를 도입해, 죽을 끓이면서 국자로 죽을 저어주는 효과를 볼 수 있게 만들었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프렌즈 레이싱·포트나이트로 지루함 달래자”
1/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