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한소희, 애틋한 로맨스로 안방극장 울렸다! 죽음 맞이한 김재영 끌어안고 오열!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10/30 [09:36]

'백일의 낭군님' 한소희, 애틋한 로맨스로 안방극장 울렸다! 죽음 맞이한 김재영 끌어안고 오열!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10/30 [09:36]



‘백일의 낭군님’ 한소희의 가슴 아픈 로맨스가 안방극장을 울렸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경국지색 세자빈 ‘김소혜’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 한소희가 세자빈의 가슴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그려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것.

 

이날 방송에는 무연(김재영 분)과 도망치는 소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소혜는 그간 세자 이율(도경수 분)의 아이가 아닌 다른 남자의 아이를 배 속에 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율에게 그 사실을 숨겼던 터. 결국 이날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이율은 소혜를 궁 밖으로 쫓아냈다.

 

이에, 궁 밖으로 쫓겨나며 죽음을 결심한 듯 담담한 표정을 지어 보인 소혜는 이내 “세자빈 김소혜는 절명했다. 그러니 사라져라. 저하의 명이다”라는 말에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멍하니 있던 소혜는 자신에게 손을 내민 무연을 보고 놀라움과 반가움이 뒤섞긴 눈물을 흘려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재회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무연의 손을 잡고 도망치던 소혜는 결국 아버지 김차언(조성하 분)이 보낸 살수들에게 잡힌 것. 자신을 지키던 무연이 살수가 쏜 화살에 맞자 소혜는 죽어가는 무연을 끌어안고 오열하는가 하면, 발버둥 치지만 끝내 살수들에게 끌려가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찡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또한, 소혜는 “왜 다시 궁으로 돌아온 거냐”라고 다그치는 이율에게 “무연이 죽었다. 제 아비가 그의 심장에 칼을 꽂아 넣었다”며 넋이 나간 모습으로 안쓰러움을 배가 시키기도.

 

이렇듯 한소희는 세자가 아닌 연모하는 남자와 애틋한 서사를 지녔지만 아버지로 인해 그 사랑을 잃게 된 소혜 캐릭터를 완벽히 그려내 눈길을 끌었다. 그동안은 서늘한 눈빛, 표정으로 욕망 가득한 세자빈을 그려 분노를 유발했다면, 이날은 특유의 섬세한 연기를 바탕으로 이룰 수 없는 사랑의 애달픔을 그려내며 그간 로맨스 사극에서는 볼 수 없었던 세자빈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했다.

 

특히, 한소희는 치명적인 비밀을 숨긴 채 악역다운 악랄함은 물론 외로움과 애틋함, 연민까지 가진 입체적인 캐릭터인 소혜에게 완벽하게 몰입, 극의 완성도를 한층 더 높였다는 평.

 

한편, 한소희의 열연이 돋보인 ‘백일의 낭군님’은 오늘(30일) 최종회가 방송된다.

 

<사진 - tvN ‘백일의 낭군님’ 방송 화면 캡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