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재단, 조선백자 명장 박부원 초청. 특별초대전 열어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0/30 [07:29]

한국도자재단, 조선백자 명장 박부원 초청. 특별초대전 열어

김병화 | 입력 : 2018/10/30 [07:29]

한국도자재단이 다음 달 2일부터 경기도자박물관 특별초대전 ‘박부원 : 전통의 길을 묻다’를 개최한다. 초대전은 ‘경기천년’을 기념한 전시회로 경기도의 대표 문화콘텐츠인 전통도자기를 조명하기 위해 기획됐다.

 

한국 전통전승도자계의 원로인 광주왕실도자기 초대 명장, 지당 박부원 명장이 56년간 이어온 전통도자예술 일대기를 보여줄 수 있는 대표작품 60여 점으로 꾸며진다.

 

조선왕실도자기를 대표하는 백자 달 항아리 제작에 반세기를 바쳐 온 박부원 명장은 경기도 지정문화재 4호다. 최초로 고려청자 재현에 성공한 故 도암 지순탁(1912~1993) 선생의 사사(師事)를 받았으며 1975년 광주시 초월읍에서 작품활동을 해왔다.

 

한국 도예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노력한 박 명장은 해외에서도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쳤다. 1976년 일본 오사카에서 개최된 ‘한국 도예 5인 초대전’을 시작으로 1997년 러시아의 ‘한국전승도자전’, 2016년 미국 맨하튼의 ‘Body&Spirit 코리아소사이어티 초대전’ 등 다수 작품전을 통해 세계 각지에 한국도예문화를 알렸다. 현재 박 명장의 주요작품 중 일부가 영국 ‘빅토리아&앨버트 박물관’과 미국 ‘스미소니언 박물관’, 러시아의 ‘상트페테르부르그시 민속박물관’ 등에 소장돼 있어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이번 특별전은 ‘1부-법고(法古), 전승을 익혀 전통을 찾다’, ‘2부-창신(創新), 실험을 통한 현대적 변용’ 등 총 2부로 구성된다.

 

1부는 끊임없는 연구와 재현 작업을 통해 전통 원형을 되살리는데 충실했던 1990년대 이전에 제작된 백자, 분청사기 등 전통의 멋을 느낄 수 있는 작품들로 구성된다.

 

2부에서는 2000년대 이후 형성된 박 명장 작품의 주요특징인 웅장한 스케일과 다채로운 요변(窯變. 도자기가 가마속에서 변화를 일으키는 일, 특히 유약의 변색을 말한다)으로 제작된 청동채, 주동채, 흑유 항아리 등이 전시된다. 흙과 불이 만들어낸 가마 속 신비를 경험할 수 있는 박 명장의 도자세계를 만나볼 수 있다.

 

특히, 2부에 전시되는 ‘분청 암각화문 항아리’는 명장의 독창적인 기법으로 탄생한 대표작으로 1971년 발견된 울산 반구대 암각화에서 영감을 얻어 암석의 질감을 그대로 재현한 작품이다. 이 외에 분청귀얄 매화문 항아리, 백자 호, 설경요변 호 등 전통도자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탄생시킨 도자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서정걸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경기 천년을 맞아 특별 초대된 박부원 명장의 전시를 통해 우리 전통도자의 멋과 넉넉함을 담아갈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특별초대전 <박부원 : 전통의 길을 묻다>는 오는 2일부터 경기도자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되며, 자세한 내용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www.kocef.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