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장,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에서 부산 투자 강조

한-호주 간 최대 규모의 민간 경제교류 협력채널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0/30 [08:21]

오거돈 부산시장,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에서 부산 투자 강조

한-호주 간 최대 규모의 민간 경제교류 협력채널

김병화 | 입력 : 2018/10/30 [08:21]

오거돈 부산시장은 10월 29일 오후 6시 「제39차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환영만찬에 참석하여, 한-호주 경제 및 문화 교류협력 관계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는 한국과 호주 간 최대 규모의 민간 경제교류 협력 채널로 에너지·자원, 농축산물, 공산품 교류, 인프라, 서비스 등 모든 경제 분야에 걸친 교육, 투자 교류협력의 장이며, 한국과 호주 양국 간 번갈아 개최되어 왔다.

 

최정우 한국 측 위원장은 “올해는 특히 내년 40주년 회의를 앞두고 우리나라 최대 국제항만인 부산항을 갖춘 한국의 대표적인 해양도시이며, 아시아를 대표하는 영화·영상·관광·컨벤션 도시인 부산에서 개최하여,양국 간 교류협력의 장을 확대하였다.”며 부산 개최의 의미를 밝혔다.

 

이날 만찬에서 오 시장은 “부산은 해양과 대륙의 연결 도시로서 동북아 허브항만인 부산항이 있어, 대양주의 기업도 아시아 진출시 부산을 물류 거점으로 삼는다면비용절감 등 기업 경영에 유리할 것이다.”라며 호주기업의 부산에 대한적극적인 투자를 요청했다.

 

또한, 오 시장은 이날 위원회의 UN기념공원 방문 일정을 접하고 “한국전쟁 이전부터 호주는 부산에 교육과 의료부문에서 많은 도움을 주었고, 한국전쟁 당시에도 대한민국과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많은 역할을 하여, 한국 국민들은 이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기념행사를 통해 그분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우리국민 모두가 영원히 기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현민 행정부시장은 10월 30일 오전 9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되는 합동회의에 참석하여, 환영사를 통해 “이번 행사의 부산 개최를 환영하며, 이를 계기로 부산의 역점사업에 양국이 상생파트너로서 상호 협력하여 서로의 미래가치를 더욱 높여가는 기회로 발전해나가기를 바란다.”며, 양국 간 교류협력의 활성화를 강조한다.

 

이날 회의는 전 세계적 관심인 친환경 미래에너지에 대한 협력을 집중 논의하는 자리가 되었고, 앞으로 부산과 호주 간 에너지, 서비스 중심의 경제협력이 더욱 활성화 될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