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수두·유행성이하선염 예방수칙 준수 당부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0/30 [09:17]

고양시, 수두·유행성이하선염 예방수칙 준수 당부

김병화 | 입력 : 2018/10/30 [09:17]

 

 

고양시는 수두·유행성이하선염 발생이 증가하는 시기가 도래함에 따라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은 주로 영유아나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의 발생률이 높고 매년 4월~6월 및 10월~이듬해 1월 사이 발생이 증가한다. 수두는 미열을 시작으로 온몸에 발진성 수포(물집)가 일주일가량 발생하며 수포성 병변의 직접 접촉이나 호흡기 분비물의 공기전파를 통해 감염된다. 유행성이하선염은 무증상 감염이 20%를 차지하며 증상이 있는 경우 귀밑이하선(침샘) 부위가 붓고 일주일가량 통증을 동반하며 기침 시 분비되는 비말(침방울)로 전파된다.

 

예방을 위해서는 ▲비누를 사용해 자주, 30초 이상 손 씻기, ▲기침이나 재채기 할 때 손이 아닌 휴지나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는 기침예절 지키기, ▲감염병 의심증상이 발생한 경우 다른 사람과 접촉하지 않고 곧바로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진료 받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특히 예방접종을 제때 완료하면 감염병 발병을 예방할 수 있고 만일 감염되더라도 가볍게 앓고 지나가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 생후 12~15개월 사이에 수두와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백신 접종, 그리고 만 4~6세에 MMR백신 접종을 실시하며 접종 여부를 모르는 경우 예방접종기록을 확인해 접종을 마쳐야 한다.

 

의심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곧바로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고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대한 피해야 한다. 수두는 모든 피부병변에 딱지가 앉을 때까지, 유행성이하선염은 증상 발생 후 5일까지 등원을 하지 않도록 한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의료기관는 의심환자 진료 시 등원 중지 등 전파 예방교육 실시 후 관할 보건소에 지체 없이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