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도경수X남지현부터 한소희X김재영까지, 배우 7인이 전하는 종영 소감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10/30 [14:56]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X남지현부터 한소희X김재영까지, 배우 7인이 전하는 종영 소감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10/30 [14:56]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 제작 에이스토리)이 오늘(30일) 밤, 최종회를 앞두고 있다. 지난 8주를 설렘 로맨스와 반전 전개로 장식한 도경수, 남지현, 조성하, 조한철, 김선호, 한소희, 김재영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 필연적 커플: 도경수, 남지현

 

세자 이율과 기억 소실 원득, 같은 듯 다른 두 명의 캐릭터를 열연하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도경수. “여러분들의 뜨거운 사랑에 감사드린다. 기대 이상의 뜨거운 반응과 좋은 결과로 마무리 하게 되어서 너무나 기쁘고 행복하다”는 그는 “더욱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배우로서의 다짐을 함께 전했다.

 

당차고 따뜻한 윤이서와 홍심을 완벽 소화해낸 남지현은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고생해주셨던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풀어나가기 위해 고민해주신 작가님,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준 모든 배우들 덕분에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며 모든 이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백일의 낭군님’은 끝이 나지만 여러분들 마음속에 오랫동안 남았으면 좋겠다”는 여운 가득한 인사를 남겼다.

 

◆ 몰입도 최고 궁궐 사람들: 조성하, 조한철

 

좌의정 김차언 역을 맡아 역대급 악역 연기를 펼친 조성하. “처음 대본을 받고 정독하며 박장대소 하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마지막 회를 앞두고 있다는 것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빠르게 흘러간 시간에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유난히 더웠던 올 여름, 한복 촬영은 힘들었지만 무더위를 이기고 ‘백일의 낭군님’을 멋지게 완성한 모든 배우와 스태프, 그리고 큰 사랑을 보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는 인사를 함께 전했다.

 

위태로운 왕의 불안한 심리를 섬세하게 연기한 조한철은 “저를 왕으로 살게 해준 노지설 작가님, 이종재 감독님께 무한 감사드린다”는 진심을 표했다. “기대 이상으로 많이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 ‘백일의 낭군님’을 촬영하면서 만났던 소중한 인연들과 꼭 다시 만나길 기도하겠다”는 다정한 인사도 잊지 않았다.

 

◆ 3인 3색 청춘: 김선호, 한소희, 김재영

 

조선 최고의 뇌섹남 정제윤으로 분해 다양한 활약을 펼친 김선호는 “‘제윤’이란 인물로 5개월 동안 살아가면서 했던 고민들이 이젠 정말 끝난 것 같아 시원섭섭하다. 원득과 홍심, 그리고 제윤 모두 행복하길 바란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 어린 인사를 남겼다. “마지막으로 시청자 여러분이 사랑해주신 덕분에 좋은 결과가 있는 것 같아 행복하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비밀을 숨긴 세자빈 김소혜를 연기해 눈도장을 찍은 한소희. “첫 촬영부터 마지막 방송까지 길고 긴 시간이 드디어 끝이 난다고 생각하니 시원섭섭한 마음보다 아쉬운 마음이 더 크다”며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세자빈 소혜에게 공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 긴 시간을 함께 해온 스태프분들과 배우분들 고생 많으셨고 언제나 행복하시길 바란다”는 인사를 덧붙인 한소희는 “더 좋은 사람, 좋은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남겼다.

 

살수 무연으로 매순간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김재영은 “첫 사극인 ‘백일의 낭군님’에서 겉으로 드러나는 감정이 많지 않은 캐릭터를 맡았다. 대사와 의상, 액션까지 모두 처음 접해보는 것이라 어색했지만, 감독님과 배우들에게 많은 도움을 받아 무사히 촬영을 끝낸 것 같다”며 남다른 소회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는 각오를 덧붙였다.

 

‘백일의 낭군님’, 오늘(30일) 화요일 밤 9시 20분 최종회 방송.

 

<사진 제공 - tv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