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the guest' 김동욱X김재욱X정은채 온몸을 던진 사투! 최종장 돌입! ‘손’ 박일도와의 전면전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10/31 [08:53]

'손 the guest' 김동욱X김재욱X정은채 온몸을 던진 사투! 최종장 돌입! ‘손’ 박일도와의 전면전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10/31 [08:53]



‘손 the guest’ 김동욱, 김재욱, 정은채가 최후의 격전을 남겨두고 강력한 박일도의 힘에 필사적으로 맞선다.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연출 김홍선, 극본 권소라 서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최종장을 여는 15회 방송을 앞둔 31일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어둠의 기운을 내뿜는 악령과 윤화평(김동욱 분), 최윤(김재욱 분), 강길영(정은채 분)의 사투를 공개해 긴장감을 증폭한다.

 

반전을 거듭하며 ‘손’ 박일도를 둘러싼 미스터리를 고조시킨 ‘손 the guest’ 윤화평, 최윤, 강길영의 추격전이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다. 양신부(안내상 분)는 참된 사제의 가면을 쓰고 검은 미사를 집전했고, 박홍주(김혜은 분)와도 악의 고리로 묶여있었다. 박홍주의 운전기사 노규태(이상훈 분)의 뒤를 밟던 윤화평은 양신부를 붙잡는 데 성공했지만, 양신부의 조종을 받은 노규태의 공격을 받고 쓰러지며 위기감을 높였다.

 

공개된 사진 속 윤화평, 최윤, 강길영은 부마자와 치열한 사투를 벌이며 서늘한 공포를 고조시킨다. 세 사람이 달려들어 강력한 악의 기운을 내뿜는 부마자를 온몸으로 막아보지만 쉽지 않다. 다급하고 절박한 표정에 심상치 않은 긴박한 현장감이 생생하게 담겨있다. 가까스로 부마자를 제압했지만 범접할 수 없는 어두운 기운이 불안감을 고조한다. 점점 더 강력해지는 박일도의 압도적인 힘이 두려움을 자극한다.

 

오늘(31일) 방송되는 15회에서는 윤화평, 최윤, 강길영과 박일도의 전면전이 시작된다. 박일도의 실체에 가까워지는 만큼 윤화평, 최윤, 강길영에게 드리운 어둠의 그림자도 깊이를 가늠할 수 없을 만큼 짙어진다. 윤화평은 노규태의 공격에 상처를 입었고, 최윤 역시 “세 번째 만나면 반드시 죽는다”는 부마자의 예언으로 고통받고 있다. 강길영 역시 비극을 막기 위해 온몸으로 부딪치고 있다. 악령의 거대한 힘에 맞선 목숨을 건 사투가 지금까지 본 적 없는 공포로 펼쳐진다.

 

‘손 the guest’ 제작진은 “상상을 초월하는 박일도의 거대한 힘이 압도적 공포로 휘몰아친다. 이에 맞선 윤화평, 최윤, 강길영의 절박한 최후의 결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최종장을 앞둔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 15회는 오늘(31일) 밤 11시 방송된다.

 

<사진제공=OC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