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매력’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서강준♥이솜 비하인드컷 대방출!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10/31 [10:03]

‘제3의 매력’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서강준♥이솜 비하인드컷 대방출!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10/31 [10:03]



‘제3의 매력’이 그냥 보내기 아쉬운 스물일곱의 서강준과 이솜의 비하인드컷을 대방출했다. “이해와 공감을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연애의 현실적 부분에서 오는 감정에 중점을 뒀다”는 두 배우의 노력을 엿볼 수 있다.

 

여름과 함께 두 번째 연애를 떠나보낸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박은영, 연출 표민수, 제작 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온준영(서강준)과 이영재(이솜). ‘스물일곱의 준영재 커플’을 아쉬워하는 시청자들을 위해 행복했던 순간들을 담은 스틸컷이 공개됐다. 밝은 미소를 잃지 않은 두 사람의 행복했던 순간, 순간이 눈부시다. 이들의 헤어짐이 무척이나 안타까울 만큼.

 

준영과 영재의 만남부터 이별까지를 함께 한 시청자들에게 마치 내가 했던 혹은 내가 하고 연애 이야기처럼 호흡할 수 있었던 이유는 서강준과 이솜이 캐릭터와 혼연일체가 돼 섬세하게 감정을 살려냈기 때문이다. 서강준은 “평소에도 온준영 그 자체로, 온준영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표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고, 이솜은 “결정적인 순간에 영재의 선택들이 있는데 그 방향을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중심을 잃지 않으려 매순간 긴장하며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했다.

 

‘제3의 매력’이 현실 연애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이유에 대해서 서강준은 “평범한 사람들의 만남과 헤어짐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고, 이솜은 “어떤 연애든 현실에 부딪히는 순간이 있다. 이상적인 것뿐만 아니라 현실적인 부분까지 담은 로맨스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두 배우가 “이러한 부분이 이해와 공감을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연애에서 오는 감정적인 부분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한목소리를 낸 이유이기도 하다. 그래서 “실제 호흡을 맞출 때도 준영과 영재가 되고 있다”는 서강준과 이솜에게도 “함께했던 장면들이 마치 추억처럼 남아있다”고 한다.

 

스물과 스물일곱, 세월의 흐름과 함께 다른 선택을 하게 되고 그래서 변해가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표현해온 서강준과 이솜. 이제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스물일곱을 지나 서른둘의 준영과 영재가 어떤 모습으로 변했을지, 이들의 세 번째 만남은 어떻게 시작될지 유독 궁금해지는 이유다.

 

‘제3의 매력’ 매주 금, 토 밤 11시 JTBC 방송.

 

<사진제공 = 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어색했던 경찰서의 포토라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