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탐정’ 이재균, 종영 소감 “시청자분들 덕분에 행복했다”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10/31 [11:58]

‘오늘의 탐정’ 이재균, 종영 소감 “시청자분들 덕분에 행복했다”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10/31 [11:58]



배우 이재균이 KBS2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극본 한지완/연출 이재훈/제작 비욘드제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31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이재균은 소속사 에이맨 프로젝트를 통해 “무더웠던 여름과 쌀쌀했던 가을을 거치고 드라마가 끝이 났습니다. 시청자 여러분들 덕분에 마지막까지 즐겁고 행복하게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라며 드라마 팬들에 대한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함께 촬영하면서 고생했던 배우 분들과 스태프 분들 정말 고생하셨고, 마지막까지 시청해주신 시청자 분들에게도 깊은 감사드립니다. 모두 감기 조심하시고, 항상 차 조심하시고 더 발전된 이재균으로 또 찾아 뵙겠습니다. 그 동안 ‘오늘의 탐정’을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씩씩하게 인사를 건넸다.

 

지난 25일 방송에서 정대는 선우혜(이지아 분)에게 조정 당한 경찰의 총에 맞고 쓰러졌다. 특히 총에 맞아 쓰러지는 순간에도 여울(박은빈 분)의 이름을 부르며 그간 여울의 말을 믿지 못하고, 지켜주지 못했던 순간들을 떠올리며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렇게 이재균은 극 내내 박은빈을 향한 순애보를 펼치는 경찰 박정대 역으로 인간 박정대의 애틋함과 귀신을 쫓는 경찰 박정대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또한 최다니엘, 김원해, 이주영 등 귀벤저스와는 끈끈한 팀워크를 선보였다. 특히 이재균의 사수로 등장한 현봉식과도 사수-부사수 케미로 시청자들에게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해 했다.

 

‘오늘의 탐정’ 마지막 회는 3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KBS2 ‘오늘의 탐정’>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