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농업기술원, 벼 이삭누룩병 친환경으로 방제하세요

- 도 농기원, 친환경농업자재 이용 벼 이삭누룩병 방제법 개발 -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0/31 [13:52]

충남도 농업기술원, 벼 이삭누룩병 친환경으로 방제하세요

- 도 농기원, 친환경농업자재 이용 벼 이삭누룩병 방제법 개발 -

김병화 | 입력 : 2018/10/31 [13:52]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벼 친환경 재배지에서 방제법이 없어 큰 피해를 주었던 이삭누룩병의 친환경 방제법을 개발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벼 이삭누룩병은 이삭에만 발생하며 이삭 표면에 황록색 곰팡이 덩어리를 형성하고 시간이 지나면 표면에 가루모양의 후막포자를 형성하여 검은색으로 변하며 쌀의 품질 저하를 일으키는 병이다.

 

이 병은 출수 전후 비가 많이 내리거나, 관개수의 수온이 낮을 때, 질소질 비료를 과하게 사용했을 때 많이 발생하며 특히 전년도 발병한 포장에서는 해마다 발생을 지속하는 특징이 있다.  

 

이 병에 대한 방제는 아직까지 농약에 의한 방제가 유일하기 때문에 친환경 재배농가에서는 방제법이 없어 큰 골칫거리였다.  

 

이러한 이삭누룩병의 친환경 방제법 개발을 위한 연구 결과 석회유황합제와 석회보르도액이 효과적으로 이삭누룩병을 방제할 수 있음을 밝혔다.  

 

처리 방법은 석회유황합제(생석회 10%, 유황20%, 물 70%) 또는 보르도액(석회보르도액 6-6식) 50배 희석액 300리터를 1,000㎡ 면적에 수잉기~출수 직전 7일 간격으로 2회 분무살포 하는 것으로 70%의 방제효과가 확인됐다.  

 

도 농업기술원 친환경농업과 김병련 연구사는 “이삭누룩병은 발병한 포장에서 병원균이 월동을 하고 이듬해 다시 감염을 반복하기 때문에 한 번 발병하면 방제가 매우 어려운 병이므로 초기 방제가 매우 중요하며, 적합한 방제기술이 부족한 친환경 벼 재배농가에서 효율적으로 방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