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소극장에서 펼쳐지는 가을연극축제 부산가을연극 페스티벌이 시작됩니다!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0/31 [14:03]

부산의 소극장에서 펼쳐지는 가을연극축제 부산가을연극 페스티벌이 시작됩니다!

김병화 | 입력 : 2018/10/31 [14:03]

 

 

선선한 바람이 부는 천고마비의 계절, 연극공연을 관람하기에 더 없이 좋은 가을 날, 부산연극을 대표하는 연극 축제가 개최된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1월 2일부터 25일까지 8개 소극장에서 ‘2018년 부산가을연극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소극장연극협의회가 주관하고 부산시가 후원하는 이번 페스티벌은 올해로 6회를 맞는다. 올해 페스티벌에는 부산 소극장 8곳이 함께하며, 페스티벌 대표 프로그램인 ‘소극장릴레이작품전’은 7개 극장과 극단이 참여하여 7개의 작품을 공연한다.

 

올해는 작년 처음 선보였던 ‘가족극 초청공연’ 횟수를 관객들의 호평에 힘입어, 기존 3회에서 올해 7회로 늘려 어린이들도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볼거리를 확대하였다. 초청 작품인 연극 ‘시르릉 삐쭉 할라뿡’은 2015 김천국제가족연극제에서 은상과 우수연기상을 수상한 완성도 있는 작품이다. 가족극 초청공연은 11월 21일부터 11월 24일까지 한결아트홀에서 공연한다.

 

그 외에도 기존 프로그램인 ‘에쮸드대회‘도 여전히 개최된다. 배우의 힘 ‘에쭈드대회’는 기성배우와 배우지망생,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접수를 받아, 경연 하루전 주제를 제시하여 즉흥상황연기를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11월 10일 예선을 거쳐 11월 11일 와이즈유(영산대학교) 클라인씨어터에서 본선이 열린다.

 

본 페스티벌은 11월 2일 소극장 6번 출구에서 개막작인 극단 맥의 “놀부가 왔다”를 시작으로 24일간 다양한 연극 공연을 선보이며, 11월 25일 레몬트리소극장에서 극단 노마드의 “마지막 바캉스”을 폐막작으로 막을 내릴 예정이다.

 

부산소극장연극협의회 관계자는 “올해 6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시민에게 소극장 연극의 묘미를 접하는 기회를, 극단에게는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어 공연하는 자리를 제공해왔다. 올해는 가족극이 확대되어 더욱 풍성한 연극축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