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미국은 대북제재 빌미 한국 내정간섭 중단" 촉구

우리가 바라볼 곳은 미국의 입이 아니라 민족의 운명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8/10/31 [13:46]

민중당 "미국은 대북제재 빌미 한국 내정간섭 중단" 촉구

우리가 바라볼 곳은 미국의 입이 아니라 민족의 운명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입력 : 2018/10/31 [13:46]

민중당 이은혜 대변인은 10월 31일, 논평을 통해 “미국은 대북제재를 빌미로 한 내정간섭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은혜 대변인(사진, 중앙)은 “오늘의 남과 북은 판문점 선언 이전의 관계와 전혀 다르다. 남북 정상이 ‘우리민족끼리 한반도의 미래를 개척해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천명했다. 미국은 그저 지켜보고 발맞춰 갈 일이다.”며, “대북제재를 빌미로 남북관계를 진전을 가로막아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은혜 대변인은 “미 대사관이 평양에 방문했던 대기업과 산림청에 전화해 남북 협력사업 추진현황을 물었다”며 “미 재무부가 국내 은행에 전화를 걸어 온갖 질문과 함께 “대북제재를 지키라”는 압박을 준 일도 있다. 겉보기에는 현황파악이지만 ‘미국이 지켜보고 있음’을 주지시키는 무력시위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이와 같은 행위는 엄연히)내정간섭이다. 외국 정부가 우리 정부의 해당 부처를 거치지 않고 직접 당사자에 접촉하는 것은 월권행위이다. (이와 같은 행위는)동맹국을 대하는 게 아니라 관리 하에 둔 식민지를 대하는 태도”라며 “미국은 한국 정부와 협박당한 기업들에 정식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미국은 여전히 한반도를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착각하는가.

 

이은혜 대변인은 “오늘의 남과 북은 판문점 선언 이전의 관계와 전혀 다르다. 남북 정상이 ‘우리민족끼리 한반도의 미래를 개척해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천명했다. 미국은 그저 지켜보고 발맞춰 갈 일”이라며 “대북제재를 빌미로 남북관계를 진전을 가로막아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가 바라볼 곳은 미국의 입이 아니라 민족의 운명이다. 미국이 우리정부를 ‘패싱’하는 게 아니라, 남과 북이 미국을 ‘패싱’할 때”라며 “남과 북이 맞잡은 손에서 나오는 힘은 미국의 제재와 압박보다 강하다. 정부가 미국의 겁박에 흔들리지 말고 평화와 번영의 길로 뚜벅뚜벅 걸어가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hpf21@naver.com

 

다음은 이 논평의 전문이다.

 

[논평] 미국은 대북제재를 빌미로 한 내정간섭 중단하라<전문>

-민중당 대변인 이은혜

   

미 대사관이 평양에 방문했던 대기업과 산림청에 전화해 남북 협력사업 추진현황을 물었다고 한다. 미 재무부가 국내 은행에 전화를 걸어 온갖 질문과 함께 대북제재를 지키라는 압박을 준 일도 있다. 겉보기에는 현황파악이지만 미국이 지켜보고 있음을 주지시키는 무력시위나 다름없다.

        

내정간섭이다. 외국 정부가 우리 정부의 해당 부처를 거치지 않고 직접 당사자에 접촉하는 것은 월권행위다. 동맹국을 대하는 게 아니라 관리 하에 둔 식민지를 대하는 태도다. 미국은 한국 정부와 협박당한 기업들에 정식으로 사과해야 한다.

      

미국은 여전히 한반도를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착각하는가.

 

오늘의 남과 북은 판문점 선언 이전의 관계와 전혀 다르다. 남북 정상이 우리민족끼리 한반도의 미래를 떠밀어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천명했다. 미국은 그저 지켜보고 발맞춰 갈 일이다. 대북제재를 빌미로 남북관계를 진전을 가로막아서는 안 된다.

      

우리가 바라볼 곳은 미국의 입이 아니라 민족의 운명이다. 미국이 우리정부를 패싱하는 게 아니라, 남과 북이 미국을 패싱할 때다. 남과 북이 맞잡은 손에서 나오는 힘은 미국의 제재와 압박보다 강하다. 정부가 미국의 겁박에 흔들리지 말고 평화와 번영의 길로 뚜벅뚜벅 걸어가길 바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