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전국 바이어 초청 간담회 개최..도지사와의 대화·상담회 등 진행

쑥쑥 커 온 ‘충남오감’ 판로 더 넓힌다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0/31 [16:07]

충남도, 전국 바이어 초청 간담회 개최..도지사와의 대화·상담회 등 진행

쑥쑥 커 온 ‘충남오감’ 판로 더 넓힌다

김병화 | 입력 : 2018/10/31 [16:07]


충남도는 31일 보령 한화콘도에서 ‘충남오감 전국 바이어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충남오감을 비롯한 충남 농산물에 대한 인지도 향상과 판로 확대 방안 모색, 유통시장 정보 공유 등을 위해 마련한 이날 간담회에는 양승조 지사와 전국 유통업체 바이어, 충남오감 참여 농협 관계자, 업무 담당 공무원 등 14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유공자 표창, 도지사와의 대화, 생산자-바이어 상담회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표창은 충남오감 유통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롯데마트 이창현 대리와 이마트 윤샘이 대리, 이마트에브리데이 김기식 대리, 홈플러스 홍진표 과장, GS리테일 황진학 대리 등 5명이 받았다.

 

도지사와의 대화에서 양 지사는 “우리 농업은 큰 위기에 봉착해 있다”며 “수입 농산물 점유율은 2010년 39.6%에서 지난해 47.1%로 증가하고, 수입산으로 대체되다 보니 우리 농산물 가격은 점점 떨어져 생산비도 건지지 못 할 때가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효과적으로 유통 비용을 줄이지 못하면 우리 농업의 미래는 없다”라며 “그런 의미에서 농산물을 조직화 해 수급을 조절하고, 농업인에게 더 많은 이윤을 주는 산지조직 출하는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충남도는 전국 최초로 도 단위 통합물류를 실현, 물류비를 31% 절감했고, 유통자재 또한 통합구매를 실현해 10% 이상 비용 절감 효과를 올리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충남도는 산지 조직화와 통합마케팅에 주력, 충남오감 매출은 현재 801억 원을, 시·군 통합마케팅은 2500억 원을 기록 중”이라며 “이는 농업인들과 함께 좋은 농산물을 생산한 농협과 여러 유통 주체 임직원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양 지사는 끝으로 “농업도 이제는 건강한 농산물은 물론, 소비자 기호에 맞는 품종을 개발·상품화 해 외국 농산물과 비교해도 손색없는 잘 팔리는 농산물을 만들어야 하며, 소비자도 건강하게 만들어진 먹거리를 찾고 농업인과 가까이 만나며 호흡하는 착한소비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한 뒤, 이를 위해 농협과 유통업체 관계자들이 지속적으로 힘과 지혜를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광역원예브랜드인 충남오감은 시·군에서 자체적으로 마케팅하기 어려운 7개 품목을 통합, 지난 2014년 첫 선을 보였다.

 

출시 첫 해에는 2274농가가 참여해 164억 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올해는 현재까지 4429농가가 참여해 801억 원의 매출을 기록, 매출액 1000억 원 돌파가 기대되고 있다.

 

이 같은 성과로 충남오감은 지난해부터 2년 연속 한국일보·산업통상자원부 주관 ‘대한민국 서비스 만족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