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포레스트' 신동엽, 25년 만에 생긴 여사친에‘멘붕’ 멱살 잡이 포착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11/01 [10:17]

'빅 포레스트' 신동엽, 25년 만에 생긴 여사친에‘멘붕’ 멱살 잡이 포착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11/01 [10:17]



‘빅 포레스트’ 신동엽이 25년 만에 ‘여사친’이 된 죽마고우와 재회했다.

 

tvN 불금시리즈 ‘빅 포레스트’(연출 박수원, 극본 곽경윤 김현희 안용진, 각색 배세영) 측이 1일 범상치 않은 아우라를 뿜어내는 묘령의 여인 차승연과 함께한 신동엽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공개된 사진 속 동엽(신동엽 분)은 호기심 어린 표정으로 묘령의 여인(차승연 분)을 바라보고 있다. 이내 멱살을 잡는 동엽의 모습이 두 사람의 관계에 궁금증을 증폭한다. 이 미스터리한 여인은 지난 방송에서 납치됐던 신동엽과 정문성의 행방을 아보카도금융에 귀띔해준 인물이라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이어진 사진 속 전투태세를 갖추고 불꽃 주먹을 장전하는 차승연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도 흥미를 유발한다. 당황한 듯 발만 동동 구르는 동엽 역시 웃음을 자아낸다. 바람 잘날 없는 대림동 생존기를 펼쳐나가는 동엽. 과연 이번에는 어떤 사건에 휘말리게 될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오는 2일(금) 방송되는 ‘빅 포레스트’ 9회에서는 동엽(신동엽 분)에게 “25년 전 너와 사귀었던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미소(차승연 분)의 정체가 공개된다. 과거 동엽의 ‘찌질이’ 고교시절을 누구보다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는 이 여인은 동엽이 오랜 시간 잊고 살았던 죽마고우. 예사롭지 않은 싸움 스킬과 동엽을 향해 남다른 우정을 간직하고 있는 미소는 누구도 상상할 수 없는 비밀을 가진 인물이다. 갑자기 나타난 의문의 ‘여사친’ 미소의 반전 정체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여사친’이라 주장하는 미소가 무려 25년 만에 동엽의 앞에 나타난 이유는 무엇일지, 오랜만에 재회한 죽마고우 미소의 상상을 초월하는 부탁을 동엽이 들어줄 수 있을지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한편 ‘빅 포레스트’ 9회는 오는 2일(금) 밤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