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탐정’ 종영! 신선한 시도 빛난 新 호러스릴러! 의미 있는 발자취!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01 [10:13]

‘오늘의 탐정’ 종영! 신선한 시도 빛난 新 호러스릴러! 의미 있는 발자취!

김병화 | 입력 : 2018/11/01 [10:13]



KBS2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극본 한지완/연출 이재훈/제작 비욘드제이)이 지난 10월 31일 방송된 32회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오늘의 탐정’은 시작부터 충격 반전을 선사하는 전개와 독특한 소재와 장르, KBS의 새로운 시도라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모았다. 이에 ‘오늘의 탐정’의 유의미한 발자취를 정리해봤다.

 

- ‘오늘의 탐정’ 파격 반전 전개+신박한 소재+사회적 메시지.. 진한 여운 남겼다

 

‘오늘의 탐정’은 시작부터 주인공이 죽고 귀신으로 귀환하며 ‘역대급 반전’을 만들었다. 주인공이 2회만에 귀신이 된다는 설정은 드라마의 문법을 깨는 파격적인 설정이었다. 시작부터 충격 반전을 선사한 ‘오늘의 탐정’은 이후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쫄깃함을 자아냈다. 또한 분노 범죄의 피해자인 귀신 탐정이 범죄 이면의 미스터리한 여인을 추적하며 벌어지는 사건은 우리 현실을 한번 더 떠올리게 만들었다. OECD 국가중 자살률 1위, 아동학대, 갑질, 직장내 성희롱, 직장내 왕따, 청년 실업률, 묻지마 범죄 등 현실에서 접할 수 있는 사회 문제를 사건에 녹여내며 ‘한 번 보고 두 번 생각하게 하는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에 다시 살아날 가능성이 생겼음에도 자신을 희생하고 타인을 살리는 ‘귀신 탐정’ 이다일(최다니엘 분)의 희생과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정여울(박은빈 분)-한소장(김원해 분)-박정대(이재균 분)-길채원(이주영 분) 등의 모습은 뭉클함과 먹먹한 여운을 남겼다.

 

- ‘오늘의 탐정’ 최다니엘-박은빈-이지아-김원해-이재균-이주영-신재하 등 배우 열연! ‘재발견’

 

최다니엘-박은빈-이지아-김원해 등 내공 있는 배우들과 이재균-이주영-신재하 등 실력파 신예들의 만남이 ‘오늘의 탐정’을 빛나게 했다.

 

최다니엘은 귀신 탐정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색다른 매력을 드러냈다. 극 초반 귀신이라는 설정을 보여주기 위해 디테일한 설정을 고민한 최다니엘은 안경을 벗으며 자신의 새로운 모습을 꺼내 보였다. 무엇보다 나노 눈빛과 카멭레온 같은 표정 변화는 이다일 캐릭터 매력을 증폭시켰다. 이에 최다니엘은 사건을 추적하는 호러스릴러, 액션뿐만 아니라 정여울과의 멜로로 여심을 뒤흔들며 스펙트럼 넓은 연기력을 입증했다.

 

박은빈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주체적이고 강단 있는 정여울의 모습을 그려냈다. 특히 커다란 눈망울에 감정을 차곡차곡 담아내 감정이입을 이끌었다. 특히 극 후반부 선우혜에 빙의한 정여울을 연기하며 서늘미 넘치는 반전 모습을 보여줘 시선을 강탈했고, 소화할 수 있는 캐릭터가 다채로운 배우임을 공고히 했다.

 

처음으로 귀신 역을 소화한 이지아는 ‘재발견’이라 일컬을 정도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는 천진난만하면서도 섬뜩한 선우혜 캐릭터를 아이 같은 목소리와 장난기 어린 미소로 완성해 ‘역대금 소름 유발자’ 대열에 이름을 올렸다.

 

그런가 하면, 김원해는 코믹함과 애잔함을 넘나들며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렸다. 맞춤 옷을 입은 듯 인간적인 매력을 폭발시킨 김원해는 샌드위치 오열신부터 꿈결 작별신까지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또한 김원해의 명불허전 코믹 연기력과 깨알 애드리브는 또 다른 재미를 더했다.

 

- ‘오늘의 탐정’, 탈‘전설의 고향’ 호러스릴러! 새로운 시도+의미 있는 도전!

 

‘오늘의 탐정’은 새로운 도전과 과감한 시도로 KBS의 대표 호러물인 ‘전설의 고향’을 벗어난 새로운 형태의 호러 스릴러를 탄생시켰다. 특히 ‘호러’가 여름용 납량특집 전유물이 아닌 10대들의 트렌디한 장르로 자리매김하며, 콘텐츠 장르의 다변화를 이끌었다. 그동안 방송 콘텐츠의 주요 타깃은 2049였고, 10대는 콘텐츠 소비에서 소외 받았다. 이런 상황에서 ‘오늘의 탐정’은 10대에게 관심도가 높은 ‘공포물’을 끌어 안으며 새로운 장르의 콘텐츠를 탄생시켰다. 이는 성공 가능성이 높은 로맨스와 멜로에 치중된 방송 콘텐츠 사이에서 신선한 소재 발굴과 기획력이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는 시작점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도전이었다.

 

한편, ‘오늘의 탐정’은 귀신 탐정 이다일(최다니엘 분)과 열혈 조수 정여울(박은빈 분)이 의문의 여인 선우혜(이지아 분)와 마주치며 기괴한 사건 속으로 빠져드는 神본격호러스릴러로, 지난 31일 종영했다.

 

<사진-KBS2 ‘오늘의 탐정’ 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