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시정연설 “포용국가, 우리는 함께 잘 살아야 한다”

국회 시정연설에서 ‘배제하지 않는 포용’ 강조

문혜현 기자 | 기사입력 2018/11/01 [14:04]

文 대통령 시정연설 “포용국가, 우리는 함께 잘 살아야 한다”

국회 시정연설에서 ‘배제하지 않는 포용’ 강조

문혜현 기자 | 입력 : 2018/11/01 [14:04]

▲ 1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 나서 국회와의 협치를 당부했다.     ©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예산안 심사를 앞둔 국회에 나와 “우리는 함께 잘 살아야 한다. 국민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잘 살아야 개인도, 공동체도 행복할 수 있다”며 포용국가를 역설했다. 

 

1일 문 대통령은 국회서 열린 대통령 시정연설에서 “사회안전망과 복지 안에서 국민이 안심할 수 있고 공정한 기회와 정의로운 결과가 보장되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며 “국민 단 한명도 차별받지 않는 나라가 되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포용국가에 대해 “우리가 가야할 길이며, 우리 정부에게 주어진 시대적 사명”이라면서 이미 세계은행, IMF, OECD 등 많은 국제기구와 나라들이 포용을 말하며, 성장의 열매가 모두에게 골고루 돌아가는 ‘포용적 성장’과 중·하위 소득자들의 소득증가, 복지, 공정경제를 주장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포용도 같은 취지다. 포용적 사회, 포용적 성장, 포용적 번영, 포용적 민주주의에 이르기까지 ‘배제하지 않는 포용’이 우리 사회의 가치와 철학이 될 때 우리는 함께 잘 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올해 지난해보다 9.7% 증액한 470조 5천억 규모의 예산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는 2009년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문재인 정부의 ‘포용 국가’와 맥을 같이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예산안의 특징을 ▲올해보다 22% 증액한 23조 5천억 원 배정한 일자리예산 ▲경쟁력 있는 중소·벤처기업을 육성해 성장과 일자리에 함께 도움을 줄 혁신성장 예산 확대 ▲근로장려금 등 사회 안전망 강화 ▲생활SOC 확대 등 ‘국민생명지키기 3대 프로젝트’로 설명했다. 

 

또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법안 통과와 한반도 비핵화 평화 프로세스 등에 관해 “국회가 꼭 함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 평화에 관해 “우리에게 기적같이 찾아온 이 기회를 반드시 살릴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1일 문재인 대통령은 시정연설에서 '포용국가'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한명도 차별받아서는 안 된다"면서 복지 확대와 일자리 예산 증액을 설명했다.     © 사진공동취재단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프렌즈 레이싱·포트나이트로 지루함 달래자”
1/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