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제2테크노밸리 산업단지 진입도로 개통

둔포면 봉재리(국도43호선)에서 음봉면 신휴리(아산 제2테크노밸리) 연결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02 [06:52]

아산 제2테크노밸리 산업단지 진입도로 개통

둔포면 봉재리(국도43호선)에서 음봉면 신휴리(아산 제2테크노밸리) 연결

김병화 | 입력 : 2018/11/02 [06:52]

▲ 아산 제2테크노밸리 개통된 진입도로 모습  



오세현 아산시장의 민선7기 주요 공약사업인 임기 내 일자리 5만개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가속화가 기대되는 아산시 둔포면 봉재리(국도43호선)에서음봉면 신휴리(아산 제2테크노밸리)를 연결하는 연장 2.7㎞(교량 2개소)의 왕복4차선 도로가 11월 1일 정식으로 개통됐다.

 

아산 제2테크노밸리 산업단지는 약 1.2㎢의 규모로 한국산업단지공단에서 조성해 2015년 12월 조성이 완료됐다. 전자부품 및 통신장비, 운송장비, 석유화학, 전기장비 및 자동차 등 관련 63업체들이 입주해 운영 중에 있다.

 

기존 제2테크노밸리 산업단지 기업들이 수도권과 대전권으로 이동할 때 국도34호선을 이용해 원거리로 이동했으나, 본 도로의 개통으로 국도43호선을바로 이용할 수 있어 약 5㎞이상 교통거리 단축이 예상된다.

 

본 사업은 총사업비 국비 429억 원이 투입됐다. 설계비 10억 원, 보상비 155억 원, 공사비 264억 원으로 2015년에 착공해 이번에 공사를 완료하고 개통하게 됐다.

 

아산시 관계자는 “아산 제2테크노밸리 산업단지와 국도43호선의 연결로 산업단지 이용자의 교통 불편 해소와 물류비용 절감으로 아산 제2테크노밸리산업단지의 산업경쟁력 강화 및 지역경제의 발전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한, “아산제2테크노밸리 산업단지 주민들도 도로 개통으로 교통여건이 좋아져 기존상권의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으며 인근 음봉면 신휴리 주민들도 기존 마을도로를 이용하던 차량들이 줄어들어 교통사고의 위험성이 줄어들어개통을 반기고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