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 영원한 국민MC 송해 출격 “이 분 모르면 간첩”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02 [14:06]

‘대화의 희열’ 영원한 국민MC 송해 출격 “이 분 모르면 간첩”

김병화 | 입력 : 2018/11/02 [14:06]



영원한 국민MC 송해가 ‘대화의 희열’에 출격한다.

 

KBS 2TV ‘대화의 희열’은 지금 가장 만나고 싶은 단 한 사람을 초대해 대화를 나누는 원나잇 딥토크쇼. MC 유희열을 필두로 前 청와대 연설비서관 강원국, 소설가 김중혁,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 등 감성과 지성을 두루 갖춘 패널들이 출연해 1인 게스트와 넓고 깊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런 가운데 11월 3일 방송되는 ‘대화의 희열’ 9번째 게스트가 공개됐다. 바로 영원한 국민MC 송해다. “이 분 모르면 간첩이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전 국민이 다 아는 방송인 송해. 국내 최고령 MC 송해는 대한민국 연예의 역사, 전설로 불리며 많은 연예인들의 존경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이러한 송해를 떠올리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이 바로 그가 30년째 진행을 맡고 있는 ‘전국노래자랑’이다. 송해에게 ‘전국노래자랑’은 어떤 의미일까. 이날 송해는 “’전국노래자랑’은 나에게 교과서다”라고 말하며, ‘전국노래자랑’에서 만난 다양한 사람들과 비하인드 스토리를 꺼냈다. 송해가 잊지 못하는 참가자부터 ‘전국노래자랑’이 배출한 스타 등 오랜 시간 쌓아온 에피소드가 감동과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특히 92세 MC 송해는 “아직 새파란 청춘”이라고 외쳐 눈길을 모았다. 나이 먹을 시간이 없을 만큼, ‘전국노래자랑’에서 많은 것을 배웠고, 아직도 배우고 있다는 것. 과연 송해가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만난 사람들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일지, 송해를 영원한 청춘으로 만드는 ‘전국노래자랑’의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이 밖에도 송해는 일제시대, 광복, 6.25전쟁으로 이어지는 한국사를 온몸으로 겪은 이야기를 털어놓을 전망이다. 6.25전쟁 당시 직접 휴전 전보를 친 사연부터 어머니와의 생이별, 그리고 가슴 아픈 가족사까지. 그의 몸에 새겨진 세월을 따라가보는 시간이 큰 감동과 위로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하루의 끝에서 만난 대화의 마법, 국민MC 송해와의 원나잇 딥토크 ‘대화의 희열’ 9회는 11월 3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미방송분까지 더해진 오리지널 버전의 ‘대화의 희열’은 ‘네이버 오디오클립’에서 들을 수 있다.

 

<사진제공= KBS 2TV ‘대화의 희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