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법적 절차 준비 중..선처 없다”, 빅스·구구단 악플러 강경 대응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8/11/02 [16:48]

[공식입장] “법적 절차 준비 중..선처 없다”, 빅스·구구단 악플러 강경 대응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8/11/02 [16:48]

▲ “법적 절차 준비 중..선처 없다”, 빅스·구구단 악플러 강경 대응 <사진출처=젤리피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아티스트 그룹 빅스와 구구단의 명예 보호를 위해 강경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2일 “최근 온라인 사이트를 기반으로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과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 중인 빅스와 구구단에 대한 악의적인 허위 사실 기재, 인신공격성 비방과 모욕적인 글, 허위 게시물 복사 및 유포 등 아티스트의 권위를 실추시키고 명예를 훼손시키는 악플러에 대해 강력하게 경고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예전부터 모니터링 수집을 통해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각종 행위가 지속적으로 이어져오고 있으며, 상습적인 모욕 및 비방과 무분별한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어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 판단했다”라며 “이에 상습적이고 악의적으로 일삼는 고질적인 악플러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준비 중에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악플러들이 지속적으로 생산해내는 허위 사실 유포, 무분별한 비방글 등으로 인해 해당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사랑과 관심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들도 깊은 상처를 받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에 당사는 아티스트의 명예 및 권위 보호를 위해 철저한 모니터링을 실시해 법적 대응으로 강력하게 응징할 예정”이라며 “아티스트의 명예를 지키고 클린 문화에 일조하기 위해 추후 비슷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처벌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아티스트 명예 보호에 힘쓸 것임을 강조했다.


dj3290@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