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우 안창환 ‘열혈사제’ 합류, 김남길-김성균과 호흡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11/05 [09:43]

베우 안창환 ‘열혈사제’ 합류, 김남길-김성균과 호흡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11/05 [09:43]



배우 안창환이 이번에는 코믹 수사극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안창환은 내년 상반기 첫 방송 예정인 SBS 드라마 ‘열혈사제’ 출연을 확정했다. ‘열혈사제’는 사제와 형사가 노(老) 신부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으로, ’김과장', '굿닥터' 등을 통해 탄탄한 집필력을 자랑하는 박재범 작가와 '귓속말', '펀치' 등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명우 감독이 의기투합해 관심을 모으는 작품이다. 

 

극 중 안창환이 맡은 역할은 중국집 배달원 ‘쏭삭’. 순박하고 밝은 성격을 가진 태국 청년으로 김남길, 김성균과 함께 호흡할 예정이다. 

 

안창환은 매번 작품에서 새로운 캐릭터를 연기해 왔다. 2017년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는 우직한  성격의 똘마니 역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던 그는 이듬해 방송된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 에서는 리플리 증후군을 가진 범죄자로 전혀 다른 캐릭터를 맡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특히 올해는 드라마 뿐만 아니라 영화 ‘걸캅스’에도 마약전과사범 상두로 출연하여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종횡무진하며 활발한 활동을 보여 주었다. 

 

‘열혈사제’는 안창환의 2019년 첫 드라마 출연작. 그는 이번 드라마에서도 기존에 맡았던 역할과는 전혀 다른 외국인 연기에 도전한다. 다년간의 연극 무대를 통해 내공을 쌓은 그의 연기 도전이 기대되는 대목이기도 하다. 

 

안창환이 출연하는 드라마 ‘열혈사제’와 영화 ‘걸캅스’는 모두 내년에 선보일 예정이다. '열혈사제'는 2019년 상반기 SBS에서 첫 방송될 예정이며, ‘걸캅스’도 같은 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 = 라움엔터테인먼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