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윤지원, 김해숙 ‘특급 조력자!’ 극 전개 이끄는 남다른 활약!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11/05 [09:49]

'나인룸' 윤지원, 김해숙 ‘특급 조력자!’ 극 전개 이끄는 남다른 활약!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11/05 [09:49]


배우 윤지원이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연출 지영수/극본 정성희)에서 특급 조력자에 등극했다. 극 전개를 이끄는 남다른 활약으로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한 것.

 

지난 4일(일) 방송된 ‘나인룸’ 10회에서는 땡칠이(윤지원 분)가 감미란(김재화 분)과 함께 장화사(김해숙 분)를 적극 돕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땡칠이는 장화사를 위해 오봉삼(오대환 분)에게 기찬성(정제원 분)을 살인혐의로 몰 수 있는 USB를 전달해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뿐 아니라 그는 도망자 신세가 된 장화사의 음식, 약 등을 챙기고 비상금까지 건네 눈길을 끌었다.

 

땡칠이와 장화사는 청원교도소에서 취사봉사를 하며 인연을 맺은 사이. 땡칠은 제게 잘 살아야 한다며 인사를 건네는 화사에게 “왜 마지막 인사처럼 그래요. 슬프게... 이유는 몰라도 재벌 같은 사람들은 건드는 게 아닌데” 라며 기산(이경영 분)에게 쫓기는 그의 처지를 걱정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윤지원은 개성 강한 땡칠이 역할을 섬세한 연기로 완벽 소화, 작품에 자연스럽게 녹아 들며 김해숙, 김재화와 찰떡 호흡을 완성해 극 전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그는 톡톡 튀는 땡칠이 역할을 위해 데뷔 후 처음으로 강렬한 염색을 시도하며 열성적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후문.

 

이에 네티즌들은 “윤지원, ‘시간’에 이어 이번 연기도 완벽하다”, “윤지원, 새로운 신스틸러”, “땡칠이 든든하다”, “장화사, 땡칠이, 감미란 호흡 좋아” 등 호응을 보내고 있다.

 

한편 매회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나인룸’은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