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온마을 행복학교’, 지역 자원과 교육을 잇다

‘2019 고양형 혁신교육지구 사업’ 체험 프로그램 시범 운영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05 [11:25]

고양시 ‘온마을 행복학교’, 지역 자원과 교육을 잇다

‘2019 고양형 혁신교육지구 사업’ 체험 프로그램 시범 운영

김병화 | 입력 : 2018/11/05 [11:25]

▲ 고양시 ‘온마을 행복학교’, 지역 자원과 교육을 잇다  

 

고양시 온마을배움지원센터는 ‘2019년 고양형 혁신교육지구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에 앞서 주요사업 중 하나인 ‘온마을 행복학교’를 시범 운영했다.

 

‘온마을 행복학교’는 시의 다양한 교육자원을 발굴해 이뤄지는 ‘학교교육과정 연계 체험학습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이 교실수업에서 벗어나 체험 활동을 통해 폭넓은 교육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온마을배움지원센터는 2019년 혁신교육사업으로 역사, 평화, 문화, 생태 등 지역특색을 살린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학교는 클릭 한 번으로 프로그램과 강사, 버스까지 패키지로 지원받을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센터는 지난 10월 문화, 역사, 평화 체험학교 시범사업을 계획·운영했다. 관내 7개교 32학급이 참여 한 가운데 고양문화재단과 연계한 ‘학교 밖 예술세상’ 문화교육을 시작으로 시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하는 ‘고양사랑 역사교육’, 북한 접경지역의 평화자원을 활용한 임진각DMZ 체험 ‘분단현장 통일교육’이 진행됐다.

 

문화교육에 참여한 교사는 “교실 밖 공연장에서 아이들이 오케스트라 연주를 관람할 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전했으며 역사체험학교에 참여한 교사는 “사회교과 시간에 배운 고양시 문화유산을 문화해설사와 함께 직접 현장 체험 학습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으며 아이들이 우리고장에 대해 애향심과 자부심을 가지는 기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또 통일교육 체험학교에 참여한 교사는 “도덕과 사회 교과와 연계해 좋은 체험의 기회가 됐다”며 “전망대 망원경 너머 북한의 모습에 아이들이 분단 상황을 직접 체감할 수 있는 현장 체험을 통해 더욱 수업에 집중하는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체험버스 지원 확대를 바라는 학교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2019년 혁신교육 ‘온마을 행복학교’ 체험버스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며 “지속적인 사업 운영으로 체험처, 마을강사 등 지역특색자원을 발굴, ‘고양형 마을교육’을 정립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