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임기 내 국회 신뢰도 단 1%라도 올릴 수 있다면...”

여야 5당대표들과 초월회 오찬 모임 가져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8/11/05 [14:52]

문희상 의장 “임기 내 국회 신뢰도 단 1%라도 올릴 수 있다면...”

여야 5당대표들과 초월회 오찬 모임 가져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입력 : 2018/11/05 [14:52]

문희상 국회의장은 11월 5일(월) 국회 사랑재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초월회’오찬 모임을 갖고 남북 국회회담, 예산안 심의, 국회 신뢰 회복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희싱 국회 의장(사진, 중앙)은 “11월 1일 여론조사를 보니 국회가 또 최하위 신뢰도를 받았다”면서, “제 임기동안 신뢰도가 단 1%라도 올릴 수 있다면 어떤 노력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결심하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지난 10월 6일부터 17일간 저는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그리고 IPU총회, 루마니아 공식방문을 다녀왔다.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의 위상이 제고됐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면서 “백범 김구 선생께서‘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라는 수필집에서 군사대국, 경제대국도 아닌 문화대국을 강조하셨는데, 지금 입장에서 외국에 나가보니 이것이 대한민국이 외교대국으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국회, 또 최하위 신뢰도 제 임기동안 신뢰도, 단 1%라도 올릴 수 있다면 뭐든지 다해

 

문 의장은 이어“11월 1일 여론조사를 보니 국회가 또 최하위 신뢰도를 받았다”면서, “제 임기동안 신뢰도가 단 1%라도 올릴 수 있다면 어떤 노력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결심하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대통령 시정연설이 있는 날 국회의 품격있는 모습에 감동받았다. 여기 계신 대표님들 한분 한분이 노력해주신 것을 알고 있다”고 감사의 말을 전하며 “앞으로 예산안 심사가 남았는데, 법정기한 꼭 지켜서 신뢰를 회복하는 계기가 되는 바람이 있다”며 예산안의 법정시한 내 통과를 당부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예산안 심사, 법정기한 꼭 지켜서 신뢰를 회복하는 계기 삼았으면

 

문 의장은 “대통령 시정연설이 있는 날 국회의 품격있는 모습에 감동받았다. 여기 계신 대표님들 한분 한분이 노력해주신 것을 알고 있다”고 감사의 말을 전하며 “앞으로 예산안 심사가 남았는데, 법정기한 꼭 지켜서 신뢰를 회복하는 계기가 되는 바람이 있다”며 예산안의 법정시한 내 통과를 당부했다. 이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역시 예산안 심의가 잘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국회 신뢰를 제고하기 위해 혁신자문위를 구성해서 소리없이 하나둘씩 점검하고 있다. 머지않아 사무총장과 함께 우리가 할 수 있는 개혁에 관해 발표할 예정도 있다”면서, “혁신이 제대로 될 수 있도록 각 당 대표님들께서도 적극 협조해주시길 바란다”고 덕담을 나눴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국회 신뢰회복을 강조하며 자유한국당 차원의 개혁방안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 의장과 5당 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하는 윤창호법안 등 정쟁과 무관한 민생법안을 이번 정기국회 내에 처리하는데 합의했다. hpf21@naver.com

 

문희상 국회의장은 11월 5일(월) 국회 사랑재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초월회’오찬 모임을 갖고 남북 국회회담, 예산안 심의, 국회 신뢰 회복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후 산책하고  있다.    (사진, 국회의장싱실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프렌즈 레이싱·포트나이트로 지루함 달래자”
1/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