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 당신' 합류 아비가일 母女, 시청자도 놀란 기상천외 한국사랑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11/07 [08:55]

'볼빨간 당신' 합류 아비가일 母女, 시청자도 놀란 기상천외 한국사랑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11/07 [08:55]



'볼빨간 당신' 새롭게 합류한 아비가일 모녀가 남다른 한국사랑을 보여줬다.

 

KBS 2TV '볼빨간 당신'은 부모님의 제2의 인생을 응원하는 자식들의 열혈 뒷바라지 관찰기이다. 양희경과 붕어빵 두 아들, 김민준과 초특급 동안 부모님, 최대철과 가슴 따뜻한 부모님 등 출연진 모두 거짓 없는 부모-자식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웃음과 공감, 가족애를 보여주고 있다.

 

이런 가운데 11월 6일 '볼빨간 당신'에 새로운 출연진이 합류했다. 바로 파라과이 출신 방송인 아비가일과 그녀의 어머니이다. 아비가일 모녀는 첫 등장부터 상상을 초월하는 이야기를 들려주며 시청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그 중심에 특별하다 못해 신기하기까지 한 '한국 사랑'이 있었다.

 

아비가일 가족의 아침 풍경은 여느 한국 가정과 비슷했다. 엄마는 유창한 한국어로 구수한 트로트를 따라 부르며, 청국장을 준비했다. 이어 밥상에는 김치를 비롯해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한국식 밑반찬들이 차려졌다. 파라과이인인 아비가일과 남동생은 강렬한 냄새에 청국장을 보며 살짝 불평했지만, 결과적으로 누구보다 맛있게 한국식 밥상을 싹싹 비웠다. 대화도 한국어로 했다.

 

이 모든 것의 시작이 아비가일 어머니의 남다른 한국사랑이었다. 어린 시절 파라과이에서부터 한국인과 접할 기회가 많았던 아비가일 어머니는 2002년 한국 사람이 좋아 한국으로 향했다. 이후 아비가일과 남동생들이 차례로 한국에 왔다. 어머니는 고된 한국 생활 중에도 틈틈이 공부해 어렵다는 귀화시험에 합격,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그런 아비가일 어머니의 꿈은 ‘국적, 이름만 한국인이 아닌 진짜 한국인이 되고 싶다’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어머니가 첫 번째로 하고 싶은 것이 ‘개명’이었다. 긴 이름 대신 많은 한국인들처럼 세 글자 이름이 갖고 싶었던 것. 그녀는 특히 ‘선덕’이라는 이름을 원했다. 자신이 정말 힘들 때 꿈에 등장, 자신을 격려해준 왕관 쓴 여자의 이름이 ‘선덕’이었기 때문. 그녀는 후에 신라 최초 여성 왕이 ‘선덕여왕’임을 알았다.

 

아비가일은 엄마의 꿈인 '개명'을 위해 직접 신청서를 준비했다. 급기야 ‘볼빨간 당신’ 첫 등장부터 모녀는 개명신청을 하러 갔다. 조금 특별하지만 그래서 더 궁금한 아비가일 어머니의 인생 두 번째 꿈 도전기가, 아비가일의 어머니 꿈 뒷바라지가 시작된 것이다.

 

귀화까지 한 아비가일 어머니의 한국사랑은 색다르고 특별했다. 이는 시청자의 호기심과 궁금증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이것이 전부는 아니었다. 아비가일이 어머니의 남다른 한국사랑과 새로운 꿈을 위해 직접 발벗고 나설 것을 예고한 것이다. 부모님의 제2의 인생을 자식들이 응원한다는 ‘볼빨간 당신’의 기획의도와도 명확히 맞아 떨어진 것이다.

 

방송 말미 예고에서는 경주를 찾은 아비가일 모녀의 모습이 공개됐다. 첫 등장부터 제대로 특별한 이야기를 들려준 아비가일 모녀가 앞으로 ‘볼빨간 당신’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어떤 한국사랑을 보여줄지, 국적만 한국인이 아니라 진짜 한국인이 되고 싶다는 어머니의 꿈을 어떻게 이뤄나갈 것인지 궁금하다. 한편 KBS 2TV ‘볼빨간 당신’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볼빨간 당신’ 캡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