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립대, 지진 액상화 저감 기술로 LH국토개발기술 우수상

- 건설정보과 수상, 캡슐 활용 아이디어 ‘눈길’, 연구 실용화 목표 -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06 [15:46]

충남도립대, 지진 액상화 저감 기술로 LH국토개발기술 우수상

- 건설정보과 수상, 캡슐 활용 아이디어 ‘눈길’, 연구 실용화 목표 -

김병화 | 입력 : 2018/11/06 [15:46]

▲ 충남도립대학교 건설정보과 학생들이 ‘지진 발생 시 액상화 현상 피해 저감 기술’로 제9회 LH국토개발기술대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가운데 서상구 교수(왼쪽)‧이재철 교수와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충남도립대학교(총장 허재영) 건설정보과 학생들이 지진으로 인한 지반 액상화 현상을 완화하는 기술 개발 아이디어로 LH국토개발기술대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6일 충남도립대에 따르면 건설정보과 이재훈 조교와 하상국, 김상원 학생이 ‘지진 발생 시 액상화 현상 피해 저감 기술’로 ‘제9회 LH국토기술개발대전’에 참여한 가운데 본선 진출 22팀과 경연을 벌인 결과 우수상을 수상했다.

 

대회에 참가한 충남도립대 건설정보과 팀원들은 지난 7월부터 아이디어를 다듬었으며, 연구 끝에 캡슐을 활용한 액상화 저감 방식을 제안했다.

건축물을 세우기 전 지반에 물을 흡수하는 캡슐을 설치함으로, 지진 발생 시 지하수 침투로 인한 지반 액상화 현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게 건설정보과 학생들의 연구 결과다.

 

공모전에 참여한 이재훈 조교는 “최근 일본이 지진 액상화 현상으로 천문학적 피해를 입은 사례가 있어서 우리들의 연구가 더욱 부각된 것 같다”며 “향후 연구를 보충해 실제 사업 현장에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인프라 가치혁신을 위해 LH가 추진한 이번 대전은 지난 6월부터 10월 최종 심사까지 5개월에 걸쳐 진행됐으며, ▲토목설계 ▲토목시공 ▲도시계획 ▲재해‧재난‧안전관리 등을 주제로 업체부문과 대학(원)생 부문별로 나눠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