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소수만 혜택보지 않는 경기농업” … 농민 기본소득도 검토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07 [07:47]

이재명 경기도지사 “소수만 혜택보지 않는 경기농업” … 농민 기본소득도 검토

김병화 | 입력 : 2018/11/07 [07:47]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억강부약을 통한 농업의 전략사업 육성’을 주요 내용으로 한 경기 농업의 비전 방향을 제시했다.

 

이 지사는 6일 수원화성행궁광장에서 농민단체와 도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23회 경기도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서 “농업이야말로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전략사업”이라며 “소수가 혜택을 보지 않도록 하는 것이 경기농업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이날 이 지사가 밝힌 경기농업 비전의 주요 내용은 ▲공공영역 급식의 국산농산물 대체 ▲농업지원금 확대 ▲지역화폐를 통한 농민기본소득 보장 등이다.

 

이 지사는 “포천 지역 군인들이 먹는 음식을 국내 농산물로만 공급하는 시스템을 구축 중”이라고 소개한 뒤 “포천 지역의 시범운영이 마무리되면 도내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제 곡물기업들이 값싸게 생산한 GMO 농산물과 원산지 등을 허위로 표기한 농산물이 도민들의 식탁을 점령하고 있는 만큼 공공영역의 급식부터 우수한 경기농산물로 채운다는 구상이다.

 

이어 이 지사는 “농업에 대한 지원금이 많다고 하지만 170만원 수준으로, 일본 (700~800만원), 스위스 (2천500만원), 미국·캐나다 (2~3천만원) 등과 비교하면 턱없이 적은 금액”이라며 농업지원금 확대 계획을 밝혔다.

 

이와 함께 이 지사는 “얼마 되지 않는 지원금도 대부분 부농, 기업농에 집중되고 있는 만큼 어려운 농민들에게 진짜 혜택이 갈 수 있도록 농민 기본소득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라며 “불필요한 다리 건설 등에 소요되는 예산을 줄여 농민들에게 지역화폐로 주면 농업 경제가 활성화되고 동네가 살아나지 않겠냐”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지사는 “경기도 농민들이 점점 줄어드는 게 아니라 점점 늘어나게 만들 자신이 있다”라며 “경기농민이 경기 농정의 주체가 돼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 농업인의 날 기념식은 농업인의 노고를 위로하고 사기를 진작하기 위해 도가 매년 개최하고 있는 행사로, 이날 기념식에서는 경기도 농업인 27명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진행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