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세계해사대학 초청 국제세미나 개최

세계해사대학 대학원과정 유치 토론의 장 마련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07 [08:22]

부산시, 세계해사대학 초청 국제세미나 개최

세계해사대학 대학원과정 유치 토론의 장 마련

김병화 | 입력 : 2018/11/07 [08:22]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한국해양대학교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해사법학회가후원하는 『세계해사대학(World Maritime University) 초청 국제세미나』를 11월8일부터 9일까지 2일간 한국해양대학교 국제교류협력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세계해사대학클레오파트라(Cleopatra Doumbia-Henry) 총장을 비롯한 실무 전문가를 초청하여 세계해사대학대학원과정의 실효적 유치 방안 및 현안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11월 8일에는 클레오파트라 총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세계해사대학과의 새로운 파트너십 구축을 위하여 부산시와 한국해양대학교 간 공동 선언문을 채택한다. 이어서, ▲새로운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WMU의 기능과 역할 ▲부산의 실행 가능한 새로운 교육 프로그램 ▲해운의 디지털화 및 환경문제 ▲해상 안전 및 해양환경에 관한 법률 및 정책 등에 대한 주제발표와 토론이 진행되며, 9일에는 국립해양박물관, 부산항 해양교통관제센터(VTS), 부산항 등을 견학하는 테크니컬 투어가 예정되어 있다.

 

세계해사대학은 국제연합(UN) 산하 전문기구인 국제해사기구(IMO)가 해사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1983년 스웨덴 말뫼에 설립한 전문교육기관으로 현재까지 세계 167개국에 약 4,600여명의 졸업생들이 각국의 해운, 조선산업 및 해사분야 국제기구 등 세계해사분야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국제세미나를 통해 해사분야 전문종사자 국제해사교육기관인 세계해사대학 대학원과정을 부산에 유치하기 위한 분위기를 확산하고, 향후 IMO 관련 국제기구를 설립하기 위한 기반이 마련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