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손 씻기로 예방”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07 [09:34]

고양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손 씻기로 예방”

김병화 | 입력 : 2018/11/07 [09:34]

 

 

고양시는 최근 날씨가 추워짐에 따라 노로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식중독 발생이 우려돼 개인위생과 식품위생 관리에 주의를 당부했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11월부터 다음해 4월까지 급격하게 늘어난다.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물이나 충분히 조리되지 않은 음식 섭취, 노로바이러스 감염자와의 직·간접적인 접촉 등이 원인이 되며 주요 증상은 12~48시간 내에 구토, 발열, 탈수, 복통 등을 동반한 급성위장염 등이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화장실 사용 후, 귀가 후, 조리 전 등 손 씻기를 생활화 해야 한다. 특히 노로바이러스는 입자가 작고 표면 부착력이 강해 30초 이상 비누를 이용해 손가락, 손등까지 깨끗이 씻어야 한다.

 

구토, 설사 등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될 경우 즉시 의료 기관을 방문해 의사의 지시를 따라야 하며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환자의 침, 오염된 손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어 화장실, 변기, 문 손잡이 등은 소독하는 것이 좋다.

 

또한 조리 기구는 열탕소독을 하거나 염소소독으로 철저하게 세척 및 소독해야 하며 조리대와 개수대는 중성세제나 희석한 염소 소독제로 소독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특히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집단급식소와 음식점 등에서는 조리종사자들의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스타크래프트 대회 관람하는 관람객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