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매력’ 보통남자와 보통여자, 다양한 연애 유형 셋!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11/08 [15:24]

‘제3의 매력’ 보통남자와 보통여자, 다양한 연애 유형 셋!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11/08 [15:24]



‘제3의 매력’이 세 커플이 써내려가는 연애 이야기로 시청자들과 교감하고 있다.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박은영, 연출 표민수, 제작 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은 준영(서강준), 영재(이솜), 수재(양동근), 주란(이윤지), 상현(이상이), 리원(박규영)의 다양한 사랑을 통해 설레기만 한 사랑이 아닌, 허세, 이기심, 질투, 우유부단함, 미안함과 같은 연애에 따르는 어쩔 수 없는 감정들까지 현실감 있게 그려냈다. 특히 준영과 영재의 연애뿐 아니라 수재와 주란, 상현과 리원의 이야기는 2018년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연애의 다양성을 그리며 공감을 얻고 있다.

 

#. 12년 연애 대서사시, 서강준♥이솜

 

다르기 때문에 끌렸지만, 또 다르기 때문에 서로에게 상처를 주게 되고, 그래서 좋아 죽을 것 같기만한 연애는 없다는 것을 보여준 준영(서강준)과 영재(이솜). 스물의 봄, 서로에게 첫사랑이었던 두 사람은 7년 뒤 스물일곱의 여름, 다시 만나 여름처럼 뜨겁고 강렬하게 연애했다. 하지만 사랑에 빠져 반짝반짝 빛나던 시간은 지나갔고 결국 이별했다. 그런데 서른둘의 가을, 두 사람은 결국 다시 마주앉았다. 준영은 세은(김윤혜)과 결혼을 약속하고, 영재는 호철(민우혁)과 이혼한 채로. 스무 살부터 시작된 두 사람의 인연은 서른둘, 어떤 이야기를 써내려갈까.

 

#. 묘한 동반자, 양동근♥이윤지

 

장애를 가진 시나리오 작가 수재(양동근)와 골드미스 헤어샵 원장 주란(이윤지)은 우연한 기회에 친구가 되어 5년이란 시간동안 서로에게 의지하는 묘한 동반자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다른 사람에게 주란을 “동생 친구”라고 소개하면서도 영재가 “언니는 어때?”라고 묻자, “백주란? 예쁘지. 귀엽기도 하고”라고 답하는 수재였고, 주란 역시 계속해 다른 남자를 만나고 또 실패하는 과정을 겪으면서 은근슬쩍 주사를 앞세워 수재에게 “나랑 결혼 할래?”라고 묻는다. 어느 순간 서로에게 가장 위로가 되어주던 두 사람은 언젠가 묘한 썸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까.

 

#. 코-페어런츠, 이상이♥박규영

 

5년 전 준영이 배낭여행을 떠났다가 한국으로 돌아오는 것 대신 포르투갈 요리학교에 입학하는 것을 택했던 날, 리원(박규영)은 “한 사람 나갔으면 한 사람 또 들어와야지. 인생이 그런거니까”라며 “임신했어”라는 폭탄발언을 했다. 그런데 임신한 리원이 선택한 건 결혼이 아닌, 코-페어런츠 관계였다. 이 독특하고도 낯선 관계는 아이를 낳았지만 결혼이라는 제도에 매이지 않고 육아만 함께하자는 것. “뭐가 좋다고 검은머리 파뿌리 될 때까지 못 붙어 있어서 안달복달 하냐”는 리원과 반대에도 여전히 “결혼식이 하고 싶다”는 상현(이상이). 두 사람은 합의에 다다를 수 있을까.

 

‘제3의 매력’ 금, 토 밤 11시 JTBC 방송

 

<사진제공 = ‘제3의 매력’ 방송 화면 캡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프렌즈 레이싱·포트나이트로 지루함 달래자”
1/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