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이혼’ 차태현 배두나 이엘 손석구, 서로 다른 사랑의 결말은?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23 [14:40]

‘최고의 이혼’ 차태현 배두나 이엘 손석구, 서로 다른 사랑의 결말은?

김병화 | 입력 : 2018/11/23 [14:40]


‘최고의 이혼’ 차태현 배두나 이엘 손석구, 사랑의 결말은 무엇일까.

 

KBS 2TV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극본 문정민/연출 유현기/제작 몬스터유니온, 더아이엔터테인먼트)가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결혼이 정말 사랑의 완성일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한 이 드라마는 여러 관계 속에서 그 답을 찾아나가는 주인공들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결말을 향해갈수록 더 높은 몰입도를 끌어올리며, 탄탄한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조석무(차태현 분)와 강휘루(배두나 분), 진유영(이엘 분)과 이장현(손석구 분)은 각자 서로 다른 사랑의 결말을 향해 나아갔다. 이혼을 하고 이별을 하고 혼자가 되어보니 알게 되는 것들. 항상 옆에 있을 것만 같았던 상대의 부재와 낯선 상대의 모습이 서로를 각성하게 했고 감정을 이끌어냈다.

 

조석무는 강휘루에게 다가서고 싶지만 망설였다. 강휘루의 옆에 그가 있을 자리가 보이지 않았고, 또 용기를 낼 수 없었기 때문. 조석무는 잘 표현하지 못해 관계를 망쳐버린 자신에게 화도 났다. “잡아야 할 때 잡을 줄 몰라서, 놓쳐버렸다”는 조석무의 한숨 같은 대사는 그의 후회를 짐작하게 했다.

 

강휘루는 여전히 조석무를 사랑하고 있었다. 하지만 조석무와 자신이 다르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강휘루는 조석무의 옆에 진유영이 더 잘 어울릴 것 같다고 말하며, 눈물과 함께 진심을 쏟아냈다. 사랑하는 만큼 더 씁쓸한 강휘루의 감정의 끝은 과연 어떻게 될지 관심을 모았다.  

 

진유영은 이장현 없이 아기를 낳기로 결심했다. 혼자서 엄마가 되기로 한 것이다. 진유영은 자신을 속이고 살았던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가기 싫었고, 그래서 이장현을 버렸다. 이제는 진짜 자신의 모습을 찾고 싶다고 말하는 진유영. 그녀는 이장현을 끝까지 거부할까.

 

그런가 하면 이장현은 진유영에게 아기의 아빠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진유영은 차갑게 그를 외면했다. 누군가를 행복하게 해주고 싶었던 이장현의 사랑은 뒤늦게 후회로 물들여졌다. 사랑 받지 못할까 봐 무섭다고 속내를 털어놓은 이장현. 그의 늦은 후회는 진유영에게 닿을 수 있을까.

 

극중 “함께 사는 게 왜 해피엔딩이에요? 왜 이별은 해피엔딩이 아니라고 생각하지?”라는 대사가 있다. 과연 무엇이 해피엔딩으로 가는 길일까. ‘남’이 되는 것. 또는 ‘우리’로 돌아가는 것. 이 중에 답이 있을까. 아니면 또 다른 답이 있을까. 서로 다른 네 남녀의 사랑의 결말은 무엇일지, 이를 통해 최종적으로 ‘최고의 이혼’이 하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일지, 이들의 사랑의 종착역이 더욱 궁금해진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은 11월 26일 월요일 27~28회가 방송되며, 11월 27일 화요일 29~30, 31~32회 연속 방송으로 종영한다.

 

사진제공= KBS 2TV ‘최고의 이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