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김희선-김영광-김해숙, 대본 사랑부터 꼼꼼 모니터링까지! 특급 비하인드 스틸 공개!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23 [14:52]

‘나인룸’ 김희선-김영광-김해숙, 대본 사랑부터 꼼꼼 모니터링까지! 특급 비하인드 스틸 공개!

김병화 | 입력 : 2018/11/23 [14:52]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기고 있는 ‘나인룸’의 김희선-김영광-김해숙의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배우들의 명품 열연으로 호평이 쏟아지는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연출 지영수/ 극본 정성희/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측이 김희선(을지해이 역)-김영광(기유진 역)-김해숙(장화사 역)의 호연의 비결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김희선은 진지한 눈빛으로 꼼꼼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이는 시청자들을 감탄케 하는 연기력의 비결. 더욱이 해사하게 웃는 김희선의 해피 에너지가 주변을 환하게 만들고 있다. 이어 언제 어디서나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고 있는 김영광의 모습이 포착됐다. 대본에 빠져들어갈 듯 집중한 데 이어 김희선-김해숙과 미리 동선과 대사를 맞춰보며 진지하게 촬영을 준비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김해숙은 김희선과 손을 꼭 맞잡고 웃음을 터뜨리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중 나이를 뛰어넘는 워맨스로 애틋함을 자아내는 김희선-김해숙은 촬영 기간 동안 쌓인 끈끈한 유대감을 자랑하고 있다. 두 사람은 서로의 컨디션을 체크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나가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김희선-김영광-김해숙은 현장에서 서로가 서로를 챙기고, 연기에 집중하며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는 배우들의 연기 호흡과 케미스트리가 종영까지 단 2회 남은 ‘나인룸’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케 한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은 희대의 악녀 사형수 ‘장화사’와 운명이 바뀐 변호사 ‘을지해이’, 그리고 운명의 열쇠를 쥔 남자 ‘기유진’의 인생리셋 복수극. 오는 24일 토요일 밤 9시 15회가 방송된다.

 

<사진- tvN ‘나인룸’ 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