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청년위원회,‘청년이 살고 싶은 아산’정기총회 및 토론회 개최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26 [09:59]

아산시 청년위원회,‘청년이 살고 싶은 아산’정기총회 및 토론회 개최

김병화 | 입력 : 2018/11/26 [09:59]

▲ 지민규 아산시 청년위원장(둘째 줄, 가운데)과 제2기 아산시 청년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산시 청년들의 삶의 질 개선과 소통을 목표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해 온 아산시 청년위원회(위원장 지민규)가 23일 아산YMCA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신규임원 선출 및 ‘청년이 살고 싶은 아산’을 주제로 토론회를 가졌다.

 

발제에 나선 지민규 위원장은 “아산시 인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해 왔으나 청년 인구의 비율은 오히려 줄고 있다.”며 “전국적인 현상이라고는 해도 이에 대한 준비가 필요한 상황에서 청년위원들이 자유토론을 통해 다양한 해결방안을 제시해 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자유토론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토론회에서 청년위원들은 아산시의 교통, 문화여건, 청년 공간 및 청년 정주여건 등에 관한 토론을 이어갔다.

 

교통문제를 지적한 김진배 사무국장은 “외곽지역의 경우 차가 없으면 출·퇴근이거의 불가능한 현실이다.”며 “대중교통 확충과 노선 간소화를 통한 이동시간 단축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청년 커뮤니티 육성을 강조해 온 우안나 문화예술분과 위원장은 “청년 커뮤니티 육성은 외지 청년들이 아산을 떠나지 않고 살 해주는 하나의 장치가될 수 있다.”며 청년 인구 유입이 중요한 현시점에서 시의 적극적인 지원을주문했다.

 

이어, 청년위원들은 청년 공간을 비롯해 청년이 향유할 수 있는 문화여건이열악한 현실이라며 공통된 의견을 피력하기도 했다.

 

지민규 위원장은 “이번 토론을 통해 청년들의 구체적인 정책수요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청년들의 다양한 요구가 반영돼 청년이 살고 싶은 아산을만들어 나가는데 꼭 보탬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날 아산시 청년위원회는 토론회를 겸한 이번 정기총회에서 2018년 성과보고 및 2019년 운영계획을 수립하고 봉사활동 계획을 구체화하는 등 청년과아산시민을 위한 활동을 재정비하는 시간을 가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