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솔지X정화, 입덕 부르는 공감요정 맹활약 예고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26 [12:10]

‘안녕하세요’ 솔지X정화, 입덕 부르는 공감요정 맹활약 예고

김병화 | 입력 : 2018/11/26 [12:10]




‘안녕하세요’에서 돌아온 언니 솔지와 막내 정화가 고민요정으로 맹활약한다.

 

오늘(26일) 밤 방송되는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고민주인공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공감하고 대변하는 EXID 솔지와 정화의 맹활약이 펼쳐진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 속에는 건강 회복 후 한층 더 밝고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온 솔지와 청순한 긴머리에서 단발로 깜짝 변신해 성숙한 매력을 뽐내고 있는 막내 정화의 웃음꽃이 만발한 녹화 현장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과즙미 터지는 비주얼뿐만 아니라 친자매 같이 다정한 케미와 활발한 입담, 싱크로율 100% 표정으로 시들지 않은 예능감을 발산했다

 

특히 솔지는 일 때문에 아이와 함께 해주지 못하는 사연주인공에게 “그 시간이 지나면 다시 오지 않는다”는 어른스러운 조언으로 아내와 아이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공감요정의 면모를 뽐냈다.

 

이어 이영자가 질문할 때는 단호하게 대답을 거절하던 고민주인공의 아들은 솔지가 유치원 선생님처럼 “하나만!”이라고 달래자 곧바로 ‘네’라고 답해 이영자가 “그럼 내가 뭐가 되냐”고 말하는 웃픈 굴욕을 안기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하면 막내 정화는 큰 눈동자와 특유의 하이톤으로 자신이 고민주인공이 된 것처럼 안타까워하고 폭풍 분노하는 모습을 엿보였다. 하지만 이를 보던 이영자가 “표정관리 좀 해주세요. 리더같아요 막내같지 않고”라 하자 언제 그랬냐는 듯 깜찍한 막내의 필살애교로 어필해 웃음과 입덕을 동시에 부를 예정이다.

 

한편, 이처럼 녹화내내 공감과 웃음을 자아내던 정화와 솔지가 깜놀한 표정이 포착돼 도대체 어떤 상황인지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이날 소개된 마지막 사연은 지나치게 잘생겨서 성형의혹을 받고 있는 남편에 대한 오해를 풀어달라는 아내의 고민으로 솔지와 정화가 놀라는 표정을 지은 이유가 무엇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EXID 솔지와 정화의 공감자매 활약이 펼쳐질 ‘안녕하세요’ 390회는 오늘(26일) 밤 11시 1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안녕하세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배우 서은수, 겨울 롱패딩룩 완벽 소화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