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송혜교, 그녀의 멜로가 기다려진다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26 [14:14]

‘남자친구’ 송혜교, 그녀의 멜로가 기다려진다

김병화 | 입력 : 2018/11/26 [14:14]



‘남자친구’ 송혜교의 멜로가 기다려진다.

 

가슴 시린 겨울, 멜로 감성에 숨을 불어넣을 배우 송혜교가 찾아온다. 오는 11월 28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극본 유영아/연출 박신우)의 여자 주인공 차수현 역을 맡아 시청자와 마주할 준비를 하고 있는 것. 벌써부터 많은 이들을 설레게 할 송혜교의 멜로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그동안 송혜교는 다양한 작품으로 대중과 마주해왔다. 그중에서도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에서 송혜교의 진가는 더해졌다. ‘가을 동화’를 시작으로 ‘올인’, ‘풀하우스’, ‘그들이 사는 세상’, ‘그 겨울 바람이 분다’, ‘태양의 후예’까지 매 작품 반향이 있는 로맨스 연기를 펼치며 작품을 빛내온 것이다.

 

그녀가 웃으면 함께 웃고, 그녀가 눈물을 흘리면 함께 울었다. 때로는 청순하고 때로는 솔직한 그녀의 매력이 풍성한 감정 표현력과 만나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린 것. 특히 감정의 진동을 만들어내는 그녀의 멜로에 대중은 열광했다.

 

무엇보다 송혜교는 특화된 멜로 안에서 끊임없이 변화를 시도, 그 속에 자신만의 색깔을 입혀왔다.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서는 시각장애인 여자 주인공을 맡아 진정성 있는 멜로를 그려냈고, ‘태양의 후예’에서는 멜로의 부수적인 존재가 아닌,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로 분해 멜로의 진화를 보여줬다. 자연스럽게 대중은 '송혜교의 멜로'를 믿고 보게 됐다.

 

이러한 송혜교가 ‘남자친구’로 다시 안방극장으로 돌아온다. 이전보다 더욱 깊어진 멜로 감성을 품은 채. ‘남자친구’에서 송혜교는 한 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여자 차수현을 맡아 연기한다. 송혜교는 무채색 같던 삶을 살던 차수현에게 찾아온 가슴 시린 떨림과 사랑의 서사를 그려낼 전망. 수채화처럼 물들여질 사랑의 감정을 송혜교가 어떻게 표현해낼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가슴이 두근거리고 있다.

 

이미 공개된 티저 영상, 포스터만으로도 ‘남자친구’는 그림 같은 멜로, 겨울을 녹일 따스한 감성 멜로를 예고하고 있다. 그 중심에서 송혜교는 겨울 같은 여자에게 찾아온 봄 같은 사랑을 특유의 감성으로 채워낼 것이다. 그동안 멜로 장르에서 눈부신 존재감을 보여준 그녀이기에 ‘남자친구’와의 조합이 기대를 모은다. 올겨울, 멜로 감성에 흠뻑 취하게 만들어줄 송혜교의 시간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는 오는 11월 28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tvN ‘남자친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