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제설 명품도시 인정!”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26 [15:36]

동두천시, “제설 명품도시 인정!”

김병화 | 입력 : 2018/11/26 [15:36]

▲ 동두천시, “제설 명품도시 인정!”  

 

동두천시(시장 최용덕)가 지난 24일 37년 만의 기록적인 첫눈(서울시 기준)에도 신속한 제설작업으로 제설 명품도시를 증명했다.

 

동두천시에는 24일 새벽 5시 20분부터 눈이 시작되어 6cm 이상의 많은 눈이 내린 가운데, 주민들의 안전 확보와 불편을 줄이고자 시는 신속한 제설작업을 벌여 시민의 안전에 총력을 기울였다.

 

또한, 각 동에 배치된 소형살포기를 동원하여 이면도로 등 좁은 도로에 제설작업을 하고, 담당 공무원들이 사전 예찰활동과 점검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에 나섰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3일 24시부터 폭설에 대비한 비상근무 체제로 돌입하고, 동두천시 주요 도로 202km에 공무원, 도로보수원 30여 명과 제설차 9대, 제설제 95톤을 투입하여 신속하게 제설작업을 실시해 폭설에도 큰 문제없이 도로가 정상화 되었다.

 

동두천시 홈페이지 게시판에도 제설작업에 대한 시민들의 칭찬 글이 이어졌으며, 유선으로 격려의 메시지도 아끼지 않았다.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철저한 사전준비와 상황 유지, 그리고 신속한 제설작업으로 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무엇보다 지금까지 보여주신 성숙한 시민의식을 다시 한 번 발휘하여 내 집 앞, 내 점포 앞에 대해서는 시민들이 직접 제설작업을 실행해줄 것”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