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장애인일자리사업에 사전 직무교육 도입

장애인 일자리의 직무적응 지원 및 안정적 취업 기회 제공을 위한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27 [08:38]

부산시, 장애인일자리사업에 사전 직무교육 도입

장애인 일자리의 직무적응 지원 및 안정적 취업 기회 제공을 위한

김병화 | 입력 : 2018/11/27 [08:38]

▲ 2018년 도입한 네일케어 장애인일자리사업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협업하여 장애인일자리사업(재정지원 일자리)의 2019년도 행정도우미 참여자에 대한 사전 직무교육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현재 장애인일자리사업 참여자는 동주민센터 등 공공기관 행정도우미, 복지시설의 복지서비스 지원요원, 도서관 사서 보조, 우편물 분류, 환경정비 등의 업무에 배치되어 일반노동시장 전이를 위한 실무능력 및 직업경험을 배양하고, 일정기간 소득을 보장받을 수 있다. 그러나 배치직무에 대한 사전교육이 없어, 직무수행에 어려움을 겪거나 전문성 부족으로 사업종료 후 안정적인 일자리 전이에 어려움이 있었다. 특히 참여자 대부분의 컴퓨터활용능력이 평균이하 수준으로 나타나 행정도우미 직무수행 참여자의 경우 업무수행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는 시범적으로 행정도우미 직무 참여 예정자 19명을 선발하여 컴퓨터활용, 문서실무, 고객관리 및 의사소통, 장애관리 등에 대한 사전 교육을 오는 12월 1달간 실시하고, 2019년도부터 장애인일자리사업에 배치할 계획이며, 특히 컴퓨터활용 교육을 통하여 참여자들이 정보기술자격(ITQ)자격증도 취득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 11월 21일 실시된 사전 직무교육 대상자 선발에는 총 52명이 응모하여 총 19명이 선발되었으며, 발달․정신장애 10명, 지체․뇌병변장애 4명, 시각․청각․신장장애 5명이 합격하였다. 이들은 11월 29일부터 12월 28일까지 부산직업능력개발원에서 교육을 받은 뒤 내년 1월부터 구․군 동주민센터 등에 배치된다.

 

한편, ‘장애인일자리사업’은 취업 취약계층인 장애인에게 장애유형과 지역특성을 고려한 다양한 공공일자리를 제공하여, 장애인 일자리 직무영역 확대 및 장애인 사회참여 활성화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부산시와 16개 구․군에서는 2019년 17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1,289명의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지난 8월부터 전국최초로 장애인일자리사업에 여성장애인 네일케어직무를 도입하여 사전교육 후 부산시청, 사하구청 민원실 등에 배치하였으며, 내방민원을 대상으로 무료 네일케어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2019년도부터는 취약계층 시설(복지관, 거주시설, 노인시설 등)에 순회서비스를 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장애인일자리사업은 많은 예산이 투입되는 만큼 일자리사업을 실효성 있게 추진함과 동시에 장애인에게 사회경험과 업무능력을 향상해 장애인의 자립기반을 만드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