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의 찬미’ 이지훈, 이종석-신혜선과 삼각관계로 출격.. '감정 잘 전달되었으면'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27 [09:46]

‘사의 찬미’ 이지훈, 이종석-신혜선과 삼각관계로 출격.. '감정 잘 전달되었으면'

김병화 | 입력 : 2018/11/27 [09:46]



배우 이지훈이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고민하는 작곡가 겸 바이올리니스트로 변신한다.

 

오늘 27일 첫 방송되는 SBS 특집극 ‘사의 찬미’(극본 조수진/연출 박수진)는 조선의 천재 극작가 김우진과 한국 최초의 소프라노 윤심덕, 우정과 사랑 사이에 놓인 작곡가 겸 바이올리니스트 홍난파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이지훈은 이종석, 신혜선과 삼각관계를 형성하는 인물인 홍난파 역을 맡았다.

 

‘사의 찬미’는 지난 2013년 방송한 ‘학교 2013’의 이지훈, 이종석, 신혜선이 한 작품에 다시 모인다는 소식에 제작 단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학교 2013’ 당시에는 신인이었던 이지훈, 신혜선이 당당히 한 작품을 이끌어가는 주연으로 출연, 더욱 뜻 깊은 만남에 기대가 모아진다.

 

‘사의 찬미’ 첫 방송을 앞둔 이지훈은 “데뷔작에서 만났던 종석이, 혜선이와 다시 한 작품에서 만나게 되어 정말 반가웠고 뿌듯함도 컸다. 동창회의 기분으로 즐겁게 촬영했다.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고민하고 짝사랑하는 역할은 처음 연기해보는데 그 감정이 시청자분들에게도 잘 전달되었으면 좋겠다. 과연 홍난파라는 인물이 사랑을 앞에 두고 어떤 선택을 할지 방송으로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사의 찬미’는 오늘 2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