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이혼’ 차태현♥배두나 이엘♥손석구, 모두가 해피엔딩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28 [10:17]

‘최고의 이혼’ 차태현♥배두나 이엘♥손석구, 모두가 해피엔딩

김병화 | 입력 : 2018/11/28 [10:17]



‘최고의 이혼’이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11월 27일 KBS 2TV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극본 문정민/연출 유현기/제작 몬스터유니온, 더아이엔터테인먼트)이 종영했다. 이혼과 이별을 겪으며 아프고 갈등했던 네 주인공들. 최종회에서 네 남녀는 각자 사랑하고, 함께 행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나갔다.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선사하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이날 방송에서 조석무(차태현 분)와 강휘루(배두나 분)는 다름을 인정하고 서로의 곁에 머물렀다. 하나부터 열까지 맞지 않는 성격으로 이혼한 두 사람. “미안해, 고마워”라는 쉽고도 어려운 말을 하지 못해서, 속마음을 표현하지 못해서, 갈등했던 이들은 헤어짐을 통해 한층 성장하고 서로를 이해하게 됐다.

 

조석무와 강휘루는 여전히 테이블 하나 닦는 것에서부터 사소하게 다퉜다. 그러나 예전과 달리 속마음을 털어놓고 서로에게 솔직해졌다. 상대가 싫어하는 것은 고치려고 노력하고, 또 미안하다고 감정을 표현하며 서로 맞춰나갔다. 그렇게 사랑이 일상이 되고, 서로가 삶의 일부가 된 두 사람. 조석무는 “우린 계속 이렇게 싸우고 화해하겠지? 그래도 같이 있으면 즐겁잖아. 함께 나이 들어가지 않을래?”라고 고백했다. 이에 강휘루는 미소로 답했고, 두 사람은 마주보며 웃었다.

 

진유영(이엘 분)과 이장현(손석구 분)에게도 변화가 찾아왔다. 사랑에 상처 받기 싫어서 외면하고 도망쳤던 두 사람. 이들은 이제 자신의 모습 그대로를 인정해야, 사랑하고 함께 살아갈 수 있음을 깨달았다. 이장현은 달라지기 위해 노력했고, 진유영은 이러한 이장현의 마음을 받아들였다. 그렇게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 혼자가 아닌 부부로, 또 아이와 함께 가족이 된 이들은 행복한 웃음을 지었다.

 

‘최고의 이혼’은 방송 내내 시청자들에게 사랑과 관계에 대한 성찰을 안겼다. 서로 다른 타인이 만나 함께 사는 데에는 소통과 이해가 필요하다는 것. 나를 사랑해야 상대를 사랑할 수 있고, 사랑을 받을 수도 있다는 것. 가장 가까운 사이라도 대화하지 않으면 함께 살아도 낯설고 어렵고 더 외롭다는 것. 이를 깨닫고 성장하는 주인공들의 모습을 보며 시청자들은 함께 울고 웃고 공감하며 위로를 받았다.

 

드라마를 꽉 채운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도 빼놓을 수 없다. 차태현, 배두나는 현실감 있는 연기로 캐릭터를 주변에 꼭 있을 것만 같은 인물로 만들었다. 자연스러운 일상 연기, 생활감이 묻어나는 연기가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었다. 이엘과 손석구의 매력적인 캐릭터 표현력도 돋보였다. 내면에 상처를 품은 두 사람의 만남, 이들의 아픔과 성장을 그려내며 극의 깊이를 더했다. 네 사람이 만들어낸 케미는 최고의 케미를 만들며, 극의 독특한 색깔과 매력을 표현했다.

 

“사랑의 완성이 정말 결혼일까?”라는 물음을 던지며 시작한 이 드라마는 타인이 함께 살아가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하며 끝이 났다. 결혼은 함께 사는 방법 중 하나일 뿐이라며, 그것보다 중요한 건 지금 옆에 있는 사람을 소중히 여기라는 것. 이 당연하고 의미있는 메시지를 보여준 ‘최고의 이혼’은 한동안 시청자 가슴에 깊은 여운으로 남을 것이다.

 

<사진제공= KBS 2TV ‘최고의 이혼’ 방송 캡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