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소유진, 세 아이의 엄마 아니라 주말극 퀸으로 거듭나고 싶다!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28 [12:11]

'라디오스타' 소유진, 세 아이의 엄마 아니라 주말극 퀸으로 거듭나고 싶다!

김병화 | 입력 : 2018/11/28 [12:11]



남편 백종원과 동시간대 방송 출연으로 큰 화제가 된 배우 소유진이 드디어 오늘(28일)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그녀는 ‘백종원 아내’, ‘세 아이의 엄마’라는 타이틀을 벗어던지고 유쾌한 에너지를 뿜어내며 ‘배우 소유진’으로 봉인 해제돼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오늘(28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한영롱)는 ‘깨끗하게! 맑게! 자신 있게!’ 신분 세탁 중인 소유진, 심진화, 홍경민, 김풍 네 사람이 출연해 입담 대잔치를 벌인다.

 

배우로서 활발한 활동을 해온 소유진은 백종원과의 결혼으로 큰 화제를 모았고 어느덧 세 아이의 엄마가 됐다. 현재는 MBC 주말 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 주인공으로 연정훈과 연기 호흡을 맞추고 있다.

 

소유진은 시작부터 “오늘은 세 아이의 엄마가 아니라 주말극 퀸으로 거듭나고 싶다”는 바람을 상큼하게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그녀는 ‘라디오스타’ 출연과 관련해 “나랑 싸우자는 거야?!”라는 남편 백종원의 솔직한 반응을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주말극 퀸으로 거듭나고 싶은 소유진은 그렇게 봉인 해제 돼 매력을 발산했다. 그녀는 원더걸스의 ‘노바디’ 댄스, 자신의 파라파라퀸 노래까지 소화하며 에너지를 발산한 것.

 

특히 소유진은 남편 백종원의 얘기도 빼놓지 않았다. 남편과의 첫 만남부터 결혼생활, 그리고 세 아이의 엄마가 되면서 겪은 산후우울증, 그리고 세 아이의 이야기까지 모든 이들이 궁금해할 만한 이야기들에 대해 솔직하고 유쾌하게 밝힌 것.

 

그중에서도 소유진은 남편 백종원을 닮아 떡잎부터 다른 아들과 딸에 대한 얘기로 관심을 모았다. 그녀는 아들과 딸이 남편 백종원과 자주 마트로 장을 보러 간다면서 마트 야채 코너에서 야채를 고른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소유진은 의도치 않게 둘째인 네 살 딸과 남편 백종원을 놓고 경쟁 중이라는 사실을 밝혔는데, 속상했던 ‘초콜릿 사건’의 전말을 밝혀 모두의 관심을 받기도.

 

특히 소유진은 절친 심진화의 현장 증언으로 공개된 남편 백종원 앞에서만 폭발하는 애교를 즉석에서 보여주며 시선을 강탈할 예정. 온몸이 꿀렁 꿀렁대며 애교 넘치는 콧소리에 모두가 박장대소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높인다.

 

주말극 퀸을 노리는 소유진이 봉인 해제된 매력 넘치는 모습은 오늘(28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