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강한나, “유재석이 이상형. 가식적이라는 말 들어” 무슨 일?

김병화 | 기사입력 2018/11/28 [14:32]

'해투4' 강한나, “유재석이 이상형. 가식적이라는 말 들어” 무슨 일?

김병화 | 입력 : 2018/11/28 [14:3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배우 강한나가 ‘이상형 유재석’ 때문에 가식적인 사람이 됐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동시간 2049 시청률 1위와 뜨거운 화제성을 이어가고 있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오는 29일 방송은 ‘예쁜 우리 새끼~루 붐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페셜 MC 마마무 화사와 함께 호그와트 마법사로 변신한 MC들과 통통 튀는 매력으로 중무장한 붐-강한나-설인아-신예은이 출연해 비타민같은 토크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한나가 “내 유일한 이상형이 유재석이다”라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심지어 “대학교 신입생 때, ‘유재석이 이상형’이라고 밝혔다가 ‘너 참 가식적이다’라는 말까지 들었다”며 험난했던 ‘유재석 바라기’의 삶을 공개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이에 유재석은 발끈하고 나섰다고 전해져 그 전말에 궁금증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강한나는 최근 일본에서 활동하는 동명이인의 발언으로 벌어졌던 사태의 후유증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강한나는 “갑자기 내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떠 있어서 깜짝 놀랐다”고 운을 뗀 후 “일본 토크쇼에 출연한 강한나는 나와 동명이인”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양세찬도 내가 얼굴을 바꾸고 일본에서 활동하고 있는 줄 알았다더라”며 동명이인으로 인한 후유증을 고백하기도 했다.

 

한편, 강한나는 “영화 ‘건축학개론’ 감독님과 미팅을 한 후 대학 교수님께 영화에 출연할 수도 있다고 미리 말씀드렸다”며 김칫국을 잔뜩 마셨던 경험을 공개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강한나의 마성의 토크에 MC들은 푹 빠져들었다고 전해져 ‘해피투게더4’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마법 같은 웃음이 끊이지 않을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는 29일(목)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해피투게더4’>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