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최진혁, 긴장감 넘치는 엔딩 장식.. 완벽 등장

김정화 | 기사입력 2018/11/29 [09:03]

‘황후의 품격’ 최진혁, 긴장감 넘치는 엔딩 장식.. 완벽 등장

김정화 | 입력 : 2018/11/29 [09:03]



최진혁이 신성록에게 총구를 겨누었다.

 

‘나왕식’이라는 캐릭터를 최진혁, 태항호가 2인 1역으로 소화하며 화제를 모은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서 최진혁이 신성록을 향해 총구를 겨누며 등장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황후의 품격’ 5회, 6회에서는 나왕식(최진혁)이 자신의 어머니를 죽인 황제 이혁(신성록)에게 복수하기 위해 황실 경호원 면접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TV에서 황실 경호원 모집 공고를 본 왕식은 이혁을 향한 복수를 꿈꾸며 황실 경호원이 되기로 다짐하고 변선생(김명수)에게 무술 기술을 배웠다. 무술 연습과 운동으로 살까지 빼 몰라볼만큼 변한 왕식은 변선생이 만들어준 천우빈이라는 가짜 신분으로 황실 경호원 최종 면접까지 올라갔다.

 

황실 경호원 최종 면접장에 이혁이 위협적으로 총을 겨누며 등장하여 면접장이 금세 아수라장이 되자 왕식이 변선생에게 배운 기술로 총을 뺏고 매서운 눈빛으로 바라보며 이혁의 머리에 총을 겨누면서 긴장감 넘치는 엔딩을 장식했다.

 

이 날, 처음 모습을 드러낸 최진혁은 ‘나왕식’이라는 캐릭터가 2인 1역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많은 시청자들이 그를 애타게 기다린 것에 보답이라도 하듯 심장을 조이는 긴장감을 자아내며 완벽하게 등장했다. 불과 1개월 전에 종영한 ‘마성의 기쁨’ 속 공마성의 부드러움은 완전히 지운 채 매서운 눈빛과 비장함이 가득한 최진혁의 모습에 많은 호평과 기대가 이어지고 있다. 

 

최진혁이 등장하며 극에 다시 한번 새로운 바람이 불어오는 가운데 과연 신성록을 향한 최진혁의 총구가 어떤 전개를 펼쳐낼지 기대가 모아진다.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