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소방관·현장노동자에 힘실어 준다. 도지사 포상 확대키로

김정화 | 기사입력 2018/11/29 [07:20]

경기도, 소방관·현장노동자에 힘실어 준다. 도지사 포상 확대키로

김정화 | 입력 : 2018/11/29 [07:20]

경기도가 화재진화, 구조‧구급 등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헌신하는소방공무원에 대한 도지사 포상 인원을 확대한다.

 

29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일반직공무원 대비 현재 5.5% 정도인 소방공무원의포상 비율을 2019년 6%, 2020년 7%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도지사포상은 각종공적에 대한 표창장과 경진대회 수상 등에 부여하는 상장 등을 말한다.

 

이번 조치는 일반직공무원에 비해 소방공무원의 포상 비율이 다소 낮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도가 최근 3년 간 도지사 포상을 받은 공무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일반직공무원의 경우 전체 4만4,379명 가운데 8,362명(연평균 6.3%)이 포상을 받았으나 소방공무원은 전체 8,317명 가운데 1,373명(연평균 5.5%)에 불과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2020년 기준 소방공무원의 연간 포상인원은 100명 이상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번 조치는 현장에서 고생하는 소방직 공무원에게 더 힘을 보태자는 의미로 사기진작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라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소방공무원과 함께 청원경찰, 방호원, 콜센터 상담원, 청소원 등 현장 노동자 150여명에 대해서도 이들의 포상비율을 현재 2.9% 수준에서 2020년까지 6%로 확대, 2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