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고교 3학년 대상‘2018년 청소년 노동인권교육’시작

수능 후 관내 고교 3학년 대상 노동법 및 노동인권교육

김정화 | 기사입력 2018/11/29 [07:30]

아산시, 고교 3학년 대상‘2018년 청소년 노동인권교육’시작

수능 후 관내 고교 3학년 대상 노동법 및 노동인권교육

김정화 | 입력 : 2018/11/29 [07:30]

▲ 2017년 12월경 배방고등학교에서 배방고 학생을 대상으로 청소년 노동인권교육을 하고 있는 모습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11월 16일(목)부터 수능을 마친 관내 10개 고등학교3학년 재학생을 대상으로 청소년 노동법 및 노동인권교육을 예년과 같이 실시한다고밝혔다.

 

충청남도 교육청은 특성화고를 제외한 일반고의 경우 각 지자체 사정에 따라 노동인권교육을 실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아산시는 대상인원 파악 후 노동상담소 주관으로 12월말까지 일정을 모두 마칠 계획이다.

 

아직 정식 교과목으로 채택되지 않았지만 청소년 노동인권분야는 수능 이후고3 학생들 중 상당수가 아르바이트를 실제로 하고 있는 상황에서 인권감수성함양교육이 절실히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라 교육이 시행되고 있으며 지역 내 노사민정협의회, 비정규직지원센터가 참여하고 있다.

 

시는 충청남도 교육청 및 아산시 교육지원청과 협의를 거쳐 내년부터는 교육을내실화하는 계획을 준비 중이며, 아산시 노동상담소에서 실시하는 학교방문상담 무료법률지원을 통해 이룬 성과도 같이 홍보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