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 그린카, 전기자동차 카셰어링 업무 협약

윤화섭 시장 “스마트허브 출퇴근 노동자 교통 환경 개선될 것”

김정화 | 기사입력 2018/11/29 [10:31]

안산시 & 그린카, 전기자동차 카셰어링 업무 협약

윤화섭 시장 “스마트허브 출퇴근 노동자 교통 환경 개선될 것”

김정화 | 입력 : 2018/11/29 [10:31]

▲ 안산시 & 그린카, 전기자동차 카셰어링 업무 협약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지난 28일 시청 시장실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카셰어링 업체인 ㈜그린카(대표 김좌일)와 ‘전기자동차 카셰어링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카셰어링(car sharing)’이란 1대의 자동차를 여러 이용자들이 편리하게 이용하는 자동차 공유 서비스로, 차량 인수 과정이 간편하고 24시간 언제나 10분 단위로 이용할 수 있다.

 

이번 협약으로 안산시는 주차 공간 지원, 사업 홍보, 전기자동차 보조금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며, 그린카는 전기자동차 구입, 시스템 운영, 유지 보수 등을 맡는다.

 

안산시는 지난 2013년부터 그린카에서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 총 35개 지점에서 69대가 운영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카셰어링에 대한 인식이 확대되면서 현재는 월평균 약 2천500건 정도의 실적을 나타내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최근 미세먼지 문제가 날로 심각해지는 시점에 친환경 교통수단인 전기자동차 카셰어링의 활성화를 위한 이번 협약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안산스마트허브로 출퇴근하는 노동자들의 교통 환경 개선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셰어링은 만 21세 이상으로 운전면허 취득 1년이 넘은 사람이면 누구나 그린카 홈페이지(http://www.greencar.co.kr) 또는 스마트폰 앱 회원가입을 통해 전국 87개 도시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